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IA, 빈라덴 사살 전 스텔스機로 은신처 관찰”
입력 2011.05.18 (16:34) 국제
미국 중앙정보국이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하기 전 몇달 동안 파키스탄 당국에 알리지 않고 스텔스 무인기를 수십차례 파키스탄에 들여보내 빈 라덴의 은신처를 추적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인터넷판은 CIA가 파키스탄 당국 모르게 빈 라덴 은신처에 대한 고해상도의 동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최첨단 스텔스 무인기를 이용했다고 미국 전현직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또 스텔스 무인기들이 오바마 사살 작전 당일 백악관 상황실에서 영상을 제공했으며, 파키스탄의 반응을 파악하기 위한 감청 기능도 갖추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CIA, 빈라덴 사살 전 스텔스機로 은신처 관찰”
    • 입력 2011-05-18 16:34:17
    국제
미국 중앙정보국이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하기 전 몇달 동안 파키스탄 당국에 알리지 않고 스텔스 무인기를 수십차례 파키스탄에 들여보내 빈 라덴의 은신처를 추적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인터넷판은 CIA가 파키스탄 당국 모르게 빈 라덴 은신처에 대한 고해상도의 동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최첨단 스텔스 무인기를 이용했다고 미국 전현직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또 스텔스 무인기들이 오바마 사살 작전 당일 백악관 상황실에서 영상을 제공했으며, 파키스탄의 반응을 파악하기 위한 감청 기능도 갖추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