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부산저축은행 금융브로커 윤모 씨 영장
입력 2011.05.18 (20:13) 사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정관계 로비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금융 브로커 윤모 씨를 체포해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씨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특수목적법인 사업과 관련해 거래 상대방으로부터 금품을 받고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윤 씨를 체포했으며,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오늘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건설회사 임원 출신인 윤 씨는 김 양 부산저축은행그룹 부회장의 측근으로, 7조원 대의 불법 대출과 분식 회계 과정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윤 씨는 또, 사업 인허가 등의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창구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으며, 지난 3월 검찰이 공개 수사에 착수하기 직전 잠적했습니다.
  • 검찰, 부산저축은행 금융브로커 윤모 씨 영장
    • 입력 2011-05-18 20:13:30
    사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정관계 로비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금융 브로커 윤모 씨를 체포해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윤 씨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특수목적법인 사업과 관련해 거래 상대방으로부터 금품을 받고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윤 씨를 체포했으며,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오늘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건설회사 임원 출신인 윤 씨는 김 양 부산저축은행그룹 부회장의 측근으로, 7조원 대의 불법 대출과 분식 회계 과정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윤 씨는 또, 사업 인허가 등의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창구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으며, 지난 3월 검찰이 공개 수사에 착수하기 직전 잠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