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럽 챔피언십 개막 ‘내가 아마 최강’
입력 2011.05.18 (20:56)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제주에선 전 세계 아마추어 골프 고수들의 멋진 샷 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월드클럽챔피언십 현장의 열기! 박현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전세계 아마추어 골프 최강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무대는 제주 나인브릿지골프장에서 열린 월드클럽 챔피언십.



아마추어 세계 최강 자리를 놓고 정교한 샷 대결이 볼만합니다.



<인터뷰> 제임스 맥밀란(호주 클럽 챔피언): "좋은 대회라고 생각합니다. 골프장 코스를 비롯해 모든 준비가 잘 돼있어 기분이 좋습니다."



이번 대회는 15개국 스무 명의 클럽 챔피언들이 출전했습니다.



미국의 파인밸리 클럽 등 세계 100대 코스에 속한 클럽 챔피언이 17명이나 포함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선 클럽 나인브릿지 챔피언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인터뷰> 권순종(해슬리나인브릿지 클럽 챔피언): "홈 그라운드 이점을 살려 4강 안에 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월드클럽챔피언십은 지난 2002년 출범해 올해로 여덟번 째입니다.



아마추어 챔피언들의 기량 뿐만 아니라, 골프 정신까지 엿볼 수 있는 교류의 장이기도합니다.



<인터뷰> 러츠 쿠엔틴(세계 100대 골프장 선정 위원): "전체적인 경험과 경기운영능력, 안정적인 점수 관리가 중요합니다."



국가의 명예와 함께 클럽의 자존심이 걸린 월드클럽 챔피언십.



내일까지 두 번의 라운드를 치러, 최종 우승자를 결정짓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클럽 챔피언십 개막 ‘내가 아마 최강’
    • 입력 2011-05-18 20:56:24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오늘 제주에선 전 세계 아마추어 골프 고수들의 멋진 샷 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월드클럽챔피언십 현장의 열기! 박현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전세계 아마추어 골프 최강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무대는 제주 나인브릿지골프장에서 열린 월드클럽 챔피언십.



아마추어 세계 최강 자리를 놓고 정교한 샷 대결이 볼만합니다.



<인터뷰> 제임스 맥밀란(호주 클럽 챔피언): "좋은 대회라고 생각합니다. 골프장 코스를 비롯해 모든 준비가 잘 돼있어 기분이 좋습니다."



이번 대회는 15개국 스무 명의 클럽 챔피언들이 출전했습니다.



미국의 파인밸리 클럽 등 세계 100대 코스에 속한 클럽 챔피언이 17명이나 포함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선 클럽 나인브릿지 챔피언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인터뷰> 권순종(해슬리나인브릿지 클럽 챔피언): "홈 그라운드 이점을 살려 4강 안에 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월드클럽챔피언십은 지난 2002년 출범해 올해로 여덟번 째입니다.



아마추어 챔피언들의 기량 뿐만 아니라, 골프 정신까지 엿볼 수 있는 교류의 장이기도합니다.



<인터뷰> 러츠 쿠엔틴(세계 100대 골프장 선정 위원): "전체적인 경험과 경기운영능력, 안정적인 점수 관리가 중요합니다."



국가의 명예와 함께 클럽의 자존심이 걸린 월드클럽 챔피언십.



내일까지 두 번의 라운드를 치러, 최종 우승자를 결정짓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