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독교단체, 대북지원 강행…“법적 조치 검토”
입력 2011.05.18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놓고 일부 종교계와 정부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한 기독교 단체가 정부의 승인 없이 밀가루 1억원 어치를 북한에 지원했는데, 정부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북한에 지원한 밀가루는 172톤, 우리돈 1억 원 정도의 분량입니다.

오늘 오전 중국 단둥에서 36톤 화물차 6대에 나눠 실린 밀가루는 국경을 넘자마자 북한측에 넘겨졌습니다.

예정대로라면 늦은 밤, 평양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모든 과정은 정부의 승인 없이 진행됐습니다.

지난해 천안함 사건 이후 5.24 대북 교역 금지조치에 따라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 외에는 정부로부터 개별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지원을 강행한 것입니다.

<녹취>김창현(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목사) : "굶어죽어가는 사람들 먹여 살리는 것이 우리의 가르침이고..."

이에 대해 통일부는 정부 방침을 무시하고 대북 지원을 강행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이종주(통일부 부대변인) : "접촉 신고 수리가 거부했는데도 북한주민을 접촉한 건 교류협력법에 저촉된 것입니다."

그러나 대북 지원이 남쪽이 아닌 제 3국을 통해 이뤄졌을 경우, 이를 규제할 마땅한 근거가 없어 정부는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5.24 조치에도 불구하고 다른 민간단체의 추가 지원이 잇따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이번 지원 건과 관련해 한국 기독교협의회로부터 북한 주민 접촉 경위 등을 파악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기독교단체, 대북지원 강행…“법적 조치 검토”
    • 입력 2011-05-18 22:09:24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놓고 일부 종교계와 정부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한 기독교 단체가 정부의 승인 없이 밀가루 1억원 어치를 북한에 지원했는데, 정부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북한에 지원한 밀가루는 172톤, 우리돈 1억 원 정도의 분량입니다.

오늘 오전 중국 단둥에서 36톤 화물차 6대에 나눠 실린 밀가루는 국경을 넘자마자 북한측에 넘겨졌습니다.

예정대로라면 늦은 밤, 평양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모든 과정은 정부의 승인 없이 진행됐습니다.

지난해 천안함 사건 이후 5.24 대북 교역 금지조치에 따라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 외에는 정부로부터 개별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지원을 강행한 것입니다.

<녹취>김창현(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목사) : "굶어죽어가는 사람들 먹여 살리는 것이 우리의 가르침이고..."

이에 대해 통일부는 정부 방침을 무시하고 대북 지원을 강행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이종주(통일부 부대변인) : "접촉 신고 수리가 거부했는데도 북한주민을 접촉한 건 교류협력법에 저촉된 것입니다."

그러나 대북 지원이 남쪽이 아닌 제 3국을 통해 이뤄졌을 경우, 이를 규제할 마땅한 근거가 없어 정부는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5.24 조치에도 불구하고 다른 민간단체의 추가 지원이 잇따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이번 지원 건과 관련해 한국 기독교협의회로부터 북한 주민 접촉 경위 등을 파악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