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서 상가 임대료 가장 비싼 곳은 압구정동
입력 2011.05.19 (07:52) 수정 2011.05.19 (09:14) 경제
서울에서 상가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압구정동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114가 올해 1분기 서울의 주요 상권별 상가 임대료를 조사한 결과 압구정 상권의 상가 임대료가 1㎡당 5만 6천8백 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송파구 신천동은 5만 천8백 원, 강남구 신사동이 3만 9천4백 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청담동과 이태원동도 상위권을 기록했습니다.

상권별 매매 가격은 강남구 신사동이 1㎡당 천708만 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서울서 상가 임대료 가장 비싼 곳은 압구정동
    • 입력 2011-05-19 07:52:12
    • 수정2011-05-19 09:14:47
    경제
서울에서 상가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압구정동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114가 올해 1분기 서울의 주요 상권별 상가 임대료를 조사한 결과 압구정 상권의 상가 임대료가 1㎡당 5만 6천8백 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송파구 신천동은 5만 천8백 원, 강남구 신사동이 3만 9천4백 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청담동과 이태원동도 상위권을 기록했습니다.

상권별 매매 가격은 강남구 신사동이 1㎡당 천708만 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