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설업체 유착 의혹 교육청 직원, 검찰 고발
입력 2011.05.19 (15:23) 문화
학교 공사 과정에서 건축업체와 유착 의혹이 제기된 교육청 직원이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 사이 바닥 교체와 운동장 그늘막 공사를 한 342개 학교를 감사한 결과, 32개 학교에서 하자와 비리가 발견돼 낭비된 예산 9천여만 원을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건축업체와 유착해 설계 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로 7급 공무원 김 모씨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김 씨가 바닥교체 업체와 유착해 설계 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하고 공사비를 착복했을 가능성이 높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또 부실시공 정도가 심한 8개 학교에 대해선 업체 측에 재공사를 지시하고, 이를 거부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 건설업체 유착 의혹 교육청 직원, 검찰 고발
    • 입력 2011-05-19 15:23:30
    문화
학교 공사 과정에서 건축업체와 유착 의혹이 제기된 교육청 직원이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 사이 바닥 교체와 운동장 그늘막 공사를 한 342개 학교를 감사한 결과, 32개 학교에서 하자와 비리가 발견돼 낭비된 예산 9천여만 원을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건축업체와 유착해 설계 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로 7급 공무원 김 모씨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김 씨가 바닥교체 업체와 유착해 설계 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하고 공사비를 착복했을 가능성이 높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또 부실시공 정도가 심한 8개 학교에 대해선 업체 측에 재공사를 지시하고, 이를 거부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