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1인당 쌀소비 더 감소…71kg 예상
입력 2011.05.22 (07:53) 연합뉴스
1일 평균 쌀소비량 1인당 200g도 안돼

정부의 쌀소비 권장정책에도 불구하고 쌀 소비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어 올해 양곡연도(2010년 11월~2011년 10월)의 경우 1인당 소비량이 역대 최저치인 71kg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22일 `농업관측'을 통해 2011 양곡연도의 1인당 1일 쌀 평균 소비량이 195.2~196.4g으로 200g에도 미치지 못하며 전년보다 1.6~2.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를 연간 쌀 소비량으로 환산하면 1인당 71.2~71.6kg에 해당된다.

농업관측센터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인당 1일 쌀소비량이 평균 200.2g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204.7g보다 2.2% 감소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정부의 쌀소비 촉진정책에도 불구하고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2009 양곡연도 74.0kg에서 2010 양곡연도 72.8kg, 2011 양곡연도에는 71.2~71.6kg으로 예상되는 등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쌀 소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쌀생산량이 감소해 산지 쌀값은 지난 15일 기준으로 가마(80kg)당 15만4천64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4%, 평년보다 3.7% 높은 시세를 보였다고 농업관측센터는 밝혔다.

또 산지 쌀가격의 상승세가 커지면서 올해 들어 5월까지 밥쌀용 수입쌀 판매량은 2만6천392t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 9천75t의 3배 정도로 늘어났다.
  • 올해 1인당 쌀소비 더 감소…71kg 예상
    • 입력 2011-05-22 07:53:47
    연합뉴스
1일 평균 쌀소비량 1인당 200g도 안돼

정부의 쌀소비 권장정책에도 불구하고 쌀 소비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어 올해 양곡연도(2010년 11월~2011년 10월)의 경우 1인당 소비량이 역대 최저치인 71kg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22일 `농업관측'을 통해 2011 양곡연도의 1인당 1일 쌀 평균 소비량이 195.2~196.4g으로 200g에도 미치지 못하며 전년보다 1.6~2.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를 연간 쌀 소비량으로 환산하면 1인당 71.2~71.6kg에 해당된다.

농업관측센터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인당 1일 쌀소비량이 평균 200.2g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204.7g보다 2.2% 감소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정부의 쌀소비 촉진정책에도 불구하고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2009 양곡연도 74.0kg에서 2010 양곡연도 72.8kg, 2011 양곡연도에는 71.2~71.6kg으로 예상되는 등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쌀 소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쌀생산량이 감소해 산지 쌀값은 지난 15일 기준으로 가마(80kg)당 15만4천64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4%, 평년보다 3.7% 높은 시세를 보였다고 농업관측센터는 밝혔다.

또 산지 쌀가격의 상승세가 커지면서 올해 들어 5월까지 밥쌀용 수입쌀 판매량은 2만6천392t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 9천75t의 3배 정도로 늘어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