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일 정상, 원자력·재난 협력 강화키로
입력 2011.05.22 (12:08) 수정 2011.05.22 (14: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중일 세 나라는 동일본 대지진-해일사태를 계기로 원자력 안전과 재난 관리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비상시 조기통보체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최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오늘 도쿄에서 3국 정상회의를 열고, 원자력 안전과 재난 관리 협력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정상선언문과 부속 문서를 채택했습니다.

3국은 우선, 원자력 안전 협력 문서와 재난관리 협력 문서를 채택하고, 관련 정보 공유와 비상시 조기통보체제 구축에 합의했습니다.

특히 원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기류 분석과 예측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또 재생에너지 활용과 에너지 효율성 제고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 분야 협력 문서를 채택하는 한편, 정책 협력과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중일 3국 정상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으며,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대화를 위한 여건이 조성되어야 하고, 남북 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데 공감을 나타냈습니다.

한중일 3국은 FTA 산-관-학 공동연구의 조기 완료, 3국 투자협정 조기 체결, 대학간 상호 학점 인정과 공동학위과정 개설 등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잠시 뒤 일본 경단련이 주최하는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 오찬에 참석하는 데 이어 일본 중국과 양자 정상회담을 개최한 뒤 오늘 저녁 귀국합니다.

도쿄에서 KBS뉴스 최재현입니다.
  • 한·중·일 정상, 원자력·재난 협력 강화키로
    • 입력 2011-05-22 12:08:48
    • 수정2011-05-22 14:30:21
    뉴스 12
<앵커 멘트>

한중일 세 나라는 동일본 대지진-해일사태를 계기로 원자력 안전과 재난 관리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비상시 조기통보체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최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오늘 도쿄에서 3국 정상회의를 열고, 원자력 안전과 재난 관리 협력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정상선언문과 부속 문서를 채택했습니다.

3국은 우선, 원자력 안전 협력 문서와 재난관리 협력 문서를 채택하고, 관련 정보 공유와 비상시 조기통보체제 구축에 합의했습니다.

특히 원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기류 분석과 예측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또 재생에너지 활용과 에너지 효율성 제고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 분야 협력 문서를 채택하는 한편, 정책 협력과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한중일 3국 정상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으며,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대화를 위한 여건이 조성되어야 하고, 남북 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데 공감을 나타냈습니다.

한중일 3국은 FTA 산-관-학 공동연구의 조기 완료, 3국 투자협정 조기 체결, 대학간 상호 학점 인정과 공동학위과정 개설 등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잠시 뒤 일본 경단련이 주최하는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 오찬에 참석하는 데 이어 일본 중국과 양자 정상회담을 개최한 뒤 오늘 저녁 귀국합니다.

도쿄에서 KBS뉴스 최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