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상급식투표 서명 100일…“35만 명 돌파”
입력 2011.05.22 (14:58) 사회
서울시내 초등학교에 대한 전면적인 무상급식을 막으려는 주민투표 청원 서명운동이 시작된 지 백일째인 오늘까지 35만 명이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명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는 서명운동이 시작된 이래 3개월 만인 지난 4일 25만명을 돌파한데 이어 보름 만에 35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주민투표법에는 주민투표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서울시내 전체 유권자의 5%인 41만 8천 명이 서명을 해야 하며, 주민투표가 실시되더라도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유효투표수의 과반이 찬성해야 해당 안건이 통과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 무상급식투표 서명 100일…“35만 명 돌파”
    • 입력 2011-05-22 14:58:27
    사회
서울시내 초등학교에 대한 전면적인 무상급식을 막으려는 주민투표 청원 서명운동이 시작된 지 백일째인 오늘까지 35만 명이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명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는 서명운동이 시작된 이래 3개월 만인 지난 4일 25만명을 돌파한데 이어 보름 만에 35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주민투표법에는 주민투표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서울시내 전체 유권자의 5%인 41만 8천 명이 서명을 해야 하며, 주민투표가 실시되더라도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유효투표수의 과반이 찬성해야 해당 안건이 통과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