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은성, 포항 공세 막은 ‘슈퍼맨’
입력 2011.05.22 (17:54) 포토뉴스
대전 최은성, 관록의 선방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양 팀 감독, 불편한 퇴장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포항 황선홍 감독(왼쪽)과 대전 왕선재 감독이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0골 공방전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득점없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양팀 선수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최은성, 최후의 수비수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오른쪽)이 포항 노병준의 돌파를 막고 있다.
‘공 어디갔어?’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김한섭과 포항 노병준이 공중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다리 풀렸어’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조찬호(왼쪽)가 대전 한재웅, 곽창희와 볼다툼을 하고 있다.
회심의 슛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황진성(오른쪽)이 상대 선수들을 제치고 슛을 시도하고 있다.
‘제발 들어가라’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노병준(왼쪽)이 대전 이웅희의 태클을 피해 슛을 하고 있다.
포위 성공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선수들이 포항 김정겸의 돌파를 막고 있다.
안타까운 슛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김재성(가운데)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눈앞에 공 왔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김형일(왼쪽)이 대전 김창훈을 피해 헤딩슛을 하고 있다.
‘앗! 놓쳤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조찬호(가운데)가 대전 김바우를 피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내 발 차지마’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포항 노병준(왼쪽)과 대전 박성호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 최은성, 포항 공세 막은 ‘슈퍼맨’
    • 입력 2011-05-22 17:54:03
    포토뉴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K리그 대전-포항 경기, 대전 최은성 골키퍼가 펀칭으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