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스트로스-칸 원하면 본국 이감 지원”
입력 2011.05.22 (22:43) 국제
프랑스 클로드 게앙 내무장관은 성폭행 혐의로 미 국에서 기소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국제통화기금 총재가 유죄평결을 받고 본인이 원한다면 본국에서 수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앙 장관은 유럽1 라디오방송에서 스트로스-칸 전 총재에 대한 재판 결과를 예단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당사자가 요청하고 두 나라가 동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佛 “스트로스-칸 원하면 본국 이감 지원”
    • 입력 2011-05-22 22:43:08
    국제
프랑스 클로드 게앙 내무장관은 성폭행 혐의로 미 국에서 기소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국제통화기금 총재가 유죄평결을 받고 본인이 원한다면 본국에서 수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앙 장관은 유럽1 라디오방송에서 스트로스-칸 전 총재에 대한 재판 결과를 예단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당사자가 요청하고 두 나라가 동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