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퇴직연금도 계열 증권사 ‘몰아주기’ 노골화
입력 2011.05.23 (06:17) 연합뉴스
비상장 계열사에 일감 몰아주기 특혜로 비난을 받았던 대기업들이 퇴직연금 운용까지 특정 계열 증권사에 맡겨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대기업의 퇴직연금을 유치하면 증권업계의 외형 순위를 확 바꿀 만큼 폭발력이 있지만, 올해 운용사를 선정할 예정인 기아차의 물량을 놓고 증권사들이 `맥빠진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기아차가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을 운용사로 선정한다는 것을 시장에서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가 역력하기 때문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퇴직연금 운용기관을 선정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상반기 중에 운용사를 결정할 예정이다. 증권업계에서는 14개 증권사가 이 물량을 확보하려고 물밑 작업을 하고 있다.

기아차의 퇴직연금 적립규모가 1조원을 넘어 주요 증권사들이 모두 군침을 흘리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증권사는 현대차의 전례로 보면 운영사는 이미 정해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입찰 경쟁에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고 있다.

기아차가 공식적으로는 "선정 방식 등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지만,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이 운용기관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한 증권사 퇴직연금 담당 관계자는 "영업활동은 하고 있으나 지난해 현대차의 선례가 있어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현대차는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에 퇴직연금 운용을 맡겼다. 자산관리기관으로 은행과 보험사 13곳을 정했으나 운용관리기관으로는 HMC투자증권 한 곳만 선택했다.

이 덕분에 HMC투자증권은 퇴직연금 적립금 1조원을 단숨에 확보하며 증권업계 꼴찌였던 퇴직연금 운용 순위가 1위로 올라섰다.

HMC투자증권측은 "운용기관은 단독으로, 자산기관은 복수로 선택하는 방식은 업무 처리 효율성이 높고 자산관리 수익성도 양호한 장점이 있다. 현대차는 이런 점을 고려해 우리 회사를 단독 운영기관으로 선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른 증권사들은 "사실상 계열사 몰아주기 아니냐"며 불공정 경쟁 가능성을 제기했다.

현대ㆍ기아차그룹 외에 다른 대기업들도 '계열사 몰아주기'를 하고 있다. 일반 증권사는 퇴직연금 시장 선점경쟁에서 원천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는 기형적인 구조인 셈이다.

현대중공업도 지난해 말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퇴직연금 계약을 체결했고, 삼성그룹도 삼성생명과 삼성증권 등 계열 금융사에 퇴직연금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의 '증권계열사 몰아주기'로 퇴직연금을 맡긴 회사 직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만의 하나 그룹 전체가 유동성 위기에 빠지면 퇴직연금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기업 계열 증권사는 모 그룹의 입김에서 벗어날 수 없어 만약 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처하면 퇴직연금이 원활하게 지급되지 않는 등 피해가 근로자들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며 특혜성 몰아주기를 제재하는 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재벌그룹이 무명의 `알짜' 비상장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서 대주주인 총수 직계 자녀가 매년 거액의 배당금을 받아 챙기는 방식으로 부를 대물림하는 편법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 대기업 퇴직연금도 계열 증권사 ‘몰아주기’ 노골화
    • 입력 2011-05-23 06:17:55
    연합뉴스
비상장 계열사에 일감 몰아주기 특혜로 비난을 받았던 대기업들이 퇴직연금 운용까지 특정 계열 증권사에 맡겨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대기업의 퇴직연금을 유치하면 증권업계의 외형 순위를 확 바꿀 만큼 폭발력이 있지만, 올해 운용사를 선정할 예정인 기아차의 물량을 놓고 증권사들이 `맥빠진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기아차가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을 운용사로 선정한다는 것을 시장에서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가 역력하기 때문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퇴직연금 운용기관을 선정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상반기 중에 운용사를 결정할 예정이다. 증권업계에서는 14개 증권사가 이 물량을 확보하려고 물밑 작업을 하고 있다.

기아차의 퇴직연금 적립규모가 1조원을 넘어 주요 증권사들이 모두 군침을 흘리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증권사는 현대차의 전례로 보면 운영사는 이미 정해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입찰 경쟁에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고 있다.

기아차가 공식적으로는 "선정 방식 등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지만,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이 운용기관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한 증권사 퇴직연금 담당 관계자는 "영업활동은 하고 있으나 지난해 현대차의 선례가 있어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현대차는 계열사인 HMC투자증권에 퇴직연금 운용을 맡겼다. 자산관리기관으로 은행과 보험사 13곳을 정했으나 운용관리기관으로는 HMC투자증권 한 곳만 선택했다.

이 덕분에 HMC투자증권은 퇴직연금 적립금 1조원을 단숨에 확보하며 증권업계 꼴찌였던 퇴직연금 운용 순위가 1위로 올라섰다.

HMC투자증권측은 "운용기관은 단독으로, 자산기관은 복수로 선택하는 방식은 업무 처리 효율성이 높고 자산관리 수익성도 양호한 장점이 있다. 현대차는 이런 점을 고려해 우리 회사를 단독 운영기관으로 선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른 증권사들은 "사실상 계열사 몰아주기 아니냐"며 불공정 경쟁 가능성을 제기했다.

현대ㆍ기아차그룹 외에 다른 대기업들도 '계열사 몰아주기'를 하고 있다. 일반 증권사는 퇴직연금 시장 선점경쟁에서 원천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는 기형적인 구조인 셈이다.

현대중공업도 지난해 말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퇴직연금 계약을 체결했고, 삼성그룹도 삼성생명과 삼성증권 등 계열 금융사에 퇴직연금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의 '증권계열사 몰아주기'로 퇴직연금을 맡긴 회사 직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만의 하나 그룹 전체가 유동성 위기에 빠지면 퇴직연금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기업 계열 증권사는 모 그룹의 입김에서 벗어날 수 없어 만약 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처하면 퇴직연금이 원활하게 지급되지 않는 등 피해가 근로자들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며 특혜성 몰아주기를 제재하는 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재벌그룹이 무명의 `알짜' 비상장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서 대주주인 총수 직계 자녀가 매년 거액의 배당금을 받아 챙기는 방식으로 부를 대물림하는 편법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