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비자금 의혹’ 오리온 담철곤 회장 소환
입력 2011.05.23 (09:11) 수정 2011.05.23 (10:01) 사회
오리온 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3부는 담철곤 그룹 회장을 오늘 오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담 회장은 기다리고 있던 KBS 취재진을 피해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들어갔으며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담 회장은 그룹 전략담당 사장 조모 씨와 '온미디어' 전 대표 김모 씨 등을 통해 백억 원대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이를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담 회장이 조 사장 등을 통해 각 계열사에 비자금 조성 액수를 할당하고 조성 방법을 구체적으로 전달했으며, 비자금 관리 상황을 정기적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담 회장 자택에서 발견된 고가의 그림 십여 점이 비자금 세탁 용도로 활용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담 회장을 상대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캐묻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담 회장의 서울 성북동 자택을 압수수색해 회사 서류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비자금을 조성하고 회삿돈을 횡령하는 등의 혐의로 조 사장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 검찰, ‘비자금 의혹’ 오리온 담철곤 회장 소환
    • 입력 2011-05-23 09:11:55
    • 수정2011-05-23 10:01:23
    사회
오리온 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3부는 담철곤 그룹 회장을 오늘 오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담 회장은 기다리고 있던 KBS 취재진을 피해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들어갔으며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담 회장은 그룹 전략담당 사장 조모 씨와 '온미디어' 전 대표 김모 씨 등을 통해 백억 원대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이를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담 회장이 조 사장 등을 통해 각 계열사에 비자금 조성 액수를 할당하고 조성 방법을 구체적으로 전달했으며, 비자금 관리 상황을 정기적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담 회장 자택에서 발견된 고가의 그림 십여 점이 비자금 세탁 용도로 활용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담 회장을 상대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캐묻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담 회장의 서울 성북동 자택을 압수수색해 회사 서류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비자금을 조성하고 회삿돈을 횡령하는 등의 혐의로 조 사장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