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 담당자 72.2% “남성 구직자 선호”
입력 2011.05.23 (09:44) 연합뉴스
기업 채용담당자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은 여성 구직자보다 남성 구직자를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채용담당자 212명을 대상으로 '채용 전형 결과가 비슷할 때 어떤 성별을 선호하느냐'고 물어본 결과 72.2%가 '남성'을 선택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중소기업(70.9%)보다 대기업(86.7%)에서 남성을 선호한다는 대답이 더 많이 나왔다.

신입 직원이 특정 성별로 편중되지 않도록 조정하는 '양성평등 채용 목표제'의 도입에 대해서는 60.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우수 인재 확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57%로 가장 많이 나왔다.

'직장 내 성비 불균형을 막을 수 있어서'(23.4%), '남녀평등을 실현할 수 있어서'(22.7%), '기업 이미지가 높아질 수 있어서'(8.6%)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채용담당자들은 그 이유로 '업무의 특성상 성별 차이가 있어서'(59.5%), '실력에 의한 채용이 우선이라서'(33.3%), '오히려 성차별적 제도가 될 수 있어서'(13.1%),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서'(11.9%) 등의 답변을 내놨다.
  • 채용 담당자 72.2% “남성 구직자 선호”
    • 입력 2011-05-23 09:44:47
    연합뉴스
기업 채용담당자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은 여성 구직자보다 남성 구직자를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채용담당자 212명을 대상으로 '채용 전형 결과가 비슷할 때 어떤 성별을 선호하느냐'고 물어본 결과 72.2%가 '남성'을 선택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중소기업(70.9%)보다 대기업(86.7%)에서 남성을 선호한다는 대답이 더 많이 나왔다.

신입 직원이 특정 성별로 편중되지 않도록 조정하는 '양성평등 채용 목표제'의 도입에 대해서는 60.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우수 인재 확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57%로 가장 많이 나왔다.

'직장 내 성비 불균형을 막을 수 있어서'(23.4%), '남녀평등을 실현할 수 있어서'(22.7%), '기업 이미지가 높아질 수 있어서'(8.6%)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채용담당자들은 그 이유로 '업무의 특성상 성별 차이가 있어서'(59.5%), '실력에 의한 채용이 우선이라서'(33.3%), '오히려 성차별적 제도가 될 수 있어서'(13.1%),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서'(11.9%) 등의 답변을 내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