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의계약 뒷돈’ 교장 등 무더기 적발
입력 2011.05.23 (11:19) 수정 2011.05.23 (16:40) 사회
광주지방경찰청은 학교 시설 공사를 특정 업체에 맡기는 대가로 사례비를 받은 혐의로 광주광역시 모 고등학교 교장 62살 이모씨 등 전 현직 교장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광주광역시교육청 3급 공무원 56살 이모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공사수주와 관련해 백 만원 이하의 금품을 수수한 학교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기관 통보 조치하고, 뇌물을 건넨 혐의로 건설업자 44살 정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전 현직 교장과 교육청 간부 등 교육계 인사 22명은 지난 2006년 1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시설공사를 정 씨 등에게 수의계약으로 맡기고 교장실 등에서 개인당 최고 2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는 등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공개입찰을 피하고 학교장 재량으로 수의계약을 발주하기 위해 공사금액을 2천만 원 이하로 쪼개서 발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광역시 교육청은 이와관련 성명을 통해 교육비리 근절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학교현장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수의계약 뒷돈’ 교장 등 무더기 적발
    • 입력 2011-05-23 11:19:18
    • 수정2011-05-23 16:40:02
    사회
광주지방경찰청은 학교 시설 공사를 특정 업체에 맡기는 대가로 사례비를 받은 혐의로 광주광역시 모 고등학교 교장 62살 이모씨 등 전 현직 교장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광주광역시교육청 3급 공무원 56살 이모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공사수주와 관련해 백 만원 이하의 금품을 수수한 학교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기관 통보 조치하고, 뇌물을 건넨 혐의로 건설업자 44살 정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전 현직 교장과 교육청 간부 등 교육계 인사 22명은 지난 2006년 1월부터 최근까지 학교 시설공사를 정 씨 등에게 수의계약으로 맡기고 교장실 등에서 개인당 최고 2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는 등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공개입찰을 피하고 학교장 재량으로 수의계약을 발주하기 위해 공사금액을 2천만 원 이하로 쪼개서 발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광역시 교육청은 이와관련 성명을 통해 교육비리 근절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학교현장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