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학사정관제 지침 위반 대학에 또 지원 논란
입력 2011.05.23 (13:56) 사회
정부가 올해 '입학 사정관 제' 지원사업 대상 60개 대학을 선정하고 모두 351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입시에서 '입학 사정관 제 운영 지침'을 위반해 국고 지원금을 환수 당한 대학 4곳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대학교육협의회는 가톨릭대와, 고려대, 연세대, 포스텍 등 '선도대학' 30곳에는 평균 8억 천만 원, 강남대와 강원대 등 '우수대학' 20곳에는 평균 3억 5천만 원, 경운대 등 '특성화 모집단위 운영대학' 10곳에는 1억 원씩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정에 지난해 '입학 사정관 제' 지침을 위반해 국고 지원금을 환수 조치당한 가톨릭대와 고려대, 서울대, 카이스트 등 4개 대학이 또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입학사정관제 지침 위반 대학에 또 지원 논란
    • 입력 2011-05-23 13:56:22
    사회
정부가 올해 '입학 사정관 제' 지원사업 대상 60개 대학을 선정하고 모두 351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입시에서 '입학 사정관 제 운영 지침'을 위반해 국고 지원금을 환수 당한 대학 4곳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대학교육협의회는 가톨릭대와, 고려대, 연세대, 포스텍 등 '선도대학' 30곳에는 평균 8억 천만 원, 강남대와 강원대 등 '우수대학' 20곳에는 평균 3억 5천만 원, 경운대 등 '특성화 모집단위 운영대학' 10곳에는 1억 원씩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정에 지난해 '입학 사정관 제' 지침을 위반해 국고 지원금을 환수 조치당한 가톨릭대와 고려대, 서울대, 카이스트 등 4개 대학이 또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