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중경 “유성기업 파업 조속히 해결돼야”
입력 2011.05.23 (16:32) 경제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자동차 부품기업인 유성기업의 파업과 관련해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최 장관은 오늘 자동차업계 CEO와의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7000만 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유성기업 노조의 파업은 국민들이 이해하기 힘들 것이라며 공권력 투입에 대해서도 관계 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장관 또 유성기업 노조가 주장하는 주간 연속 2교대제와 월급제는 완성차 업계도 실시하지 않고 있어 어느 한 부품 기업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 최중경 “유성기업 파업 조속히 해결돼야”
    • 입력 2011-05-23 16:32:14
    경제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자동차 부품기업인 유성기업의 파업과 관련해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최 장관은 오늘 자동차업계 CEO와의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7000만 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유성기업 노조의 파업은 국민들이 이해하기 힘들 것이라며 공권력 투입에 대해서도 관계 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장관 또 유성기업 노조가 주장하는 주간 연속 2교대제와 월급제는 완성차 업계도 실시하지 않고 있어 어느 한 부품 기업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