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프 캐럴에 화학물질 매몰 기록 발견”
입력 2011.05.23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민관 합동 조사단이 고엽제가 묻혀있다고 알려진 경북 칠곡군 미군기지에 대해 현장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주한미군은 기지내에 독성 화학물질 매몰과 관련된 기록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군기지 캠프 캐럴에 화학물질이 묻혔었다는 보고서를 찾았다고 미 8군 측이 밝혔습니다.

92 년에 작성된 미 육군 공병단의 연구보고서에 관련 내용이 있다는 겁니다.

78 년 캠프 캐럴에서 화학물질과 살충제, 제초제와 솔벤트 등 독성 화학물질이 담긴 다량의 드럼통이 매립된 사실이 기록돼있다는 게 미군 측 설명입니다.

그러나 79년부터 80년까지 매립된 화학물질은 물론 50 톤 가량의 주변 토양이 제거돼 다른 지역에서 처리된 것으로 적혀있다고 미군 측은 덧붙였습니다.

또 2004년 후속 조사에서는 땅속을 볼 수 있는 레이더가 사용됐는데, 이때 13 번째 시추공에서 다이옥신의 흔적이 검출됐지만 건강에 무해한 소량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보고서는 일반적인 환경평가서이며, 화학물질에 고엽제가 포함됐는지 여부는 특별히 언급돼 있지 않았다고 미8군 측은 밝혔습니다.

한편 우리 정부측 현장 확인이 오늘 오후 진행됐습니다.

환경부와 경상북도,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조사단은 기지 안으로 들어가 미군 측으로부터 기지 현황과 고엽제 매몰 관련 브리핑을 들은 뒤 고엽제가 매몰된 곳으로 추정되는 곳을 둘러봤습니다.

조사단은 오늘 현장 확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한미 공동조사를 위한 세부 대응계획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캠프 캐럴에 화학물질 매몰 기록 발견”
    • 입력 2011-05-23 19:30:47
    뉴스 7
<앵커 멘트>

우리나라 민관 합동 조사단이 고엽제가 묻혀있다고 알려진 경북 칠곡군 미군기지에 대해 현장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주한미군은 기지내에 독성 화학물질 매몰과 관련된 기록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군기지 캠프 캐럴에 화학물질이 묻혔었다는 보고서를 찾았다고 미 8군 측이 밝혔습니다.

92 년에 작성된 미 육군 공병단의 연구보고서에 관련 내용이 있다는 겁니다.

78 년 캠프 캐럴에서 화학물질과 살충제, 제초제와 솔벤트 등 독성 화학물질이 담긴 다량의 드럼통이 매립된 사실이 기록돼있다는 게 미군 측 설명입니다.

그러나 79년부터 80년까지 매립된 화학물질은 물론 50 톤 가량의 주변 토양이 제거돼 다른 지역에서 처리된 것으로 적혀있다고 미군 측은 덧붙였습니다.

또 2004년 후속 조사에서는 땅속을 볼 수 있는 레이더가 사용됐는데, 이때 13 번째 시추공에서 다이옥신의 흔적이 검출됐지만 건강에 무해한 소량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보고서는 일반적인 환경평가서이며, 화학물질에 고엽제가 포함됐는지 여부는 특별히 언급돼 있지 않았다고 미8군 측은 밝혔습니다.

한편 우리 정부측 현장 확인이 오늘 오후 진행됐습니다.

환경부와 경상북도,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조사단은 기지 안으로 들어가 미군 측으로부터 기지 현황과 고엽제 매몰 관련 브리핑을 들은 뒤 고엽제가 매몰된 곳으로 추정되는 곳을 둘러봤습니다.

조사단은 오늘 현장 확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한미 공동조사를 위한 세부 대응계획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