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코비치, 기권승 통과 ‘연승 행진’
입력 2011.05.26 (08:48) 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2위·세르비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2회전을 기권승으로 통과하고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 경기 도중 상대 빅토르 하네스쿠(60위·루마니아)의 기권으로 손쉽게 3회전(32강)에 진출했다.



1세트를 6-4로, 2세트는 6-1로 가볍게 빼앗은 조코비치는 3세트에서 2-3으로 추격하던 도중 하네스쿠가 기권을 선언해 힘들이지 않고 승리하며 올 시즌 연승 행진을 39경기로 늘렸다. 지난 시즌 데이비스컵 대회를 합치면 41연승이다.



시즌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인 1984년 존 매켄로의 42연승에 단 3경기를 남겨둔 조코비치의 다음 상대는 블라즈 카브치치(82위·슬로베니아)를 3-0으로 제압하고 올라온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26위·아르헨티나)다.



2009년 US오픈에서 우승자인 델 포트로는 2010년 초 세계 4위까지 올랐다가 손목 부상으로 거의 일 년을 쉬면서 485위까지 떨어졌지만 올해 초 복귀 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조코비치와 델 포트로는 지금까지 세 차례 만났는데 조코비치가 모두 한 세트도 빼앗기지 않고 이겼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클레이코트 대회인 2009년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8강으로 조코비치가 2-0으로 완승했다.



최근 연승 행진의 비결에 대해 "집중해서 경기에 전념하고 의욕을 끌어올리려 노력한다"고 답한 조코비치는 "연승이 언제 끝날지 신경 쓰지 않는다. 최근 5-6개월간 최고의 기량으로 경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만족스러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조 윌프레드 총가(17위·프랑스)는 이고르 안드레예프(92위·러시아)를 3-0(6-1, 7-6<4>, 6-3)으로 제압하고 3회전에 올라 스타니슬라스 바빙카(14위·스위스)를 만난다.



다비드 페레르(7위·스페인)는 줄리앙 베네토(81위·프랑스)를 3-0(6-3, 6-4, 6-2)으로 돌려세웠고, 미하일 유즈니(13위·러시아)는 같은 이름의 미하일 쿠쿠시킨(62위·카자흐스탄)을 3-0(6-3, 7-5, 6-4)으로 제압하고 3회전에 합류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지난해 대회 챔피언 프란체스카 스키아보네(5위·이탈리아)가 베스나 돌론츠(101위·러시아)를 2-0(6-1, 6-2)로 완파하고 3회전에 올라 펑솨이(25위·중국)과 맞대결한다.



베라 즈보나레바(3위·러시아)는 사비네 리시키(121위·독일)를 2-1(4-6, 7-5, 7-5)로 뿌리쳤고, 옐레나 얀코비치(10위·세르비아)와 아나스타샤 파블류첸코바(15위·러시아)도 2회전을 통과했다. 
  • 조코비치, 기권승 통과 ‘연승 행진’
    • 입력 2011-05-26 08:48:02
    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2위·세르비아)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2회전을 기권승으로 통과하고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 경기 도중 상대 빅토르 하네스쿠(60위·루마니아)의 기권으로 손쉽게 3회전(32강)에 진출했다.



1세트를 6-4로, 2세트는 6-1로 가볍게 빼앗은 조코비치는 3세트에서 2-3으로 추격하던 도중 하네스쿠가 기권을 선언해 힘들이지 않고 승리하며 올 시즌 연승 행진을 39경기로 늘렸다. 지난 시즌 데이비스컵 대회를 합치면 41연승이다.



시즌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인 1984년 존 매켄로의 42연승에 단 3경기를 남겨둔 조코비치의 다음 상대는 블라즈 카브치치(82위·슬로베니아)를 3-0으로 제압하고 올라온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26위·아르헨티나)다.



2009년 US오픈에서 우승자인 델 포트로는 2010년 초 세계 4위까지 올랐다가 손목 부상으로 거의 일 년을 쉬면서 485위까지 떨어졌지만 올해 초 복귀 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조코비치와 델 포트로는 지금까지 세 차례 만났는데 조코비치가 모두 한 세트도 빼앗기지 않고 이겼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클레이코트 대회인 2009년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8강으로 조코비치가 2-0으로 완승했다.



최근 연승 행진의 비결에 대해 "집중해서 경기에 전념하고 의욕을 끌어올리려 노력한다"고 답한 조코비치는 "연승이 언제 끝날지 신경 쓰지 않는다. 최근 5-6개월간 최고의 기량으로 경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만족스러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조 윌프레드 총가(17위·프랑스)는 이고르 안드레예프(92위·러시아)를 3-0(6-1, 7-6<4>, 6-3)으로 제압하고 3회전에 올라 스타니슬라스 바빙카(14위·스위스)를 만난다.



다비드 페레르(7위·스페인)는 줄리앙 베네토(81위·프랑스)를 3-0(6-3, 6-4, 6-2)으로 돌려세웠고, 미하일 유즈니(13위·러시아)는 같은 이름의 미하일 쿠쿠시킨(62위·카자흐스탄)을 3-0(6-3, 7-5, 6-4)으로 제압하고 3회전에 합류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지난해 대회 챔피언 프란체스카 스키아보네(5위·이탈리아)가 베스나 돌론츠(101위·러시아)를 2-0(6-1, 6-2)로 완파하고 3회전에 올라 펑솨이(25위·중국)과 맞대결한다.



베라 즈보나레바(3위·러시아)는 사비네 리시키(121위·독일)를 2-1(4-6, 7-5, 7-5)로 뿌리쳤고, 옐레나 얀코비치(10위·세르비아)와 아나스타샤 파블류첸코바(15위·러시아)도 2회전을 통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