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궁대표, 턱돌이 섹시댄스에도 ‘꿈쩍’
입력 2011.05.26 (19:35) 수정 2011.05.26 (19:44) 포토뉴스
양궁전사, 턱돌이 섹시댄스에도 꿈쩍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래도 잘 쏴요?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날 쏘고 가라’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턱돌이! 방해는 그만~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은 오진혁 선수가 넥센 마스코트 턱돌이의 온갖 방해에도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모습.
춤추는 궁사
남자 대표팀에 진 여자 대표팀 기보배(광주광역시청) 한경희(전북도청) 정다소미(경희대)가 벌칙으로 마운드에서 춤을 추고 있다.
나 안보여요?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은 남자대표팀 임동현이 넥센 마스코트 턱돌이의 온갖 방해 공작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집중하는 모습.
방해해도 괜찮아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은 남자대표팀 임동현이 넥센 마스코트 턱돌이의 온갖 방해 공작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집중하는 모습.
우리가 이겼네
남자 대표팀이 최종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승부에 진 여자 대표팀은 벌칙으로 마운드에서 춤을 췄다.
소음 적응을 위해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색 훈련 어때요?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야구장서 양궁 적응 훈련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정말 시끄럽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 양궁대표, 턱돌이 섹시댄스에도 ‘꿈쩍’
    • 입력 2011-05-26 19:35:32
    • 수정2011-05-26 19:44:53
    포토뉴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