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유소 나눠 갖기’ 4천억 원대 과징금
입력 2011.05.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 1월, 저희 9시 뉴스에서 공정위가 정유사의 담합 행위를 포착해 조사중이란 소식 전해드렸었습니다.

조사를 마친 공정위가 정유사 4곳에 대해 과징금 4천3백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김세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주유소는 특정 정유사의 간판이 없습니다.

10년 전 주유소에 두 개의 간판을 다는 게 허용되면서 다른 정유사 간판을 달려고 했지만 거절당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원준(무폴 주유소 운영) : "주유소가 타 브랜드를 얻고 싶어도 정유사들이 달아주지를 않았어요."

이면엔 정유사들의 담합이 있었다는게 공정위의 분석입니다.

조사 결과 지난 2000년 정유사들이 서로 짜고 이른바 '주유소 확보 경쟁'을 그만두었다는 겁니다.

주유소를 빼앗아오는 데 드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정유사 내부 문건입니다.

한 주유소가 간판 설치를 요청했지만 원적사, 그러니까 종전에 상표를 가졌던 정유사를 존중해 거절했다고 돼있습니다.

<녹취> 신영선(공정위 시장감시국장) : "담합이 없었다면 정유사들이 주유소 확보를 위해 더 싸게 기름을 공급했을 것이며, 결국 최종 소비자가격 하락으로 연결..."

공정위는 SK와 GS칼텍스 등에 모두 4천3백48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특히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주유소 나눠 갖기’ 4천억 원대 과징금
    • 입력 2011-05-26 22:11:15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 1월, 저희 9시 뉴스에서 공정위가 정유사의 담합 행위를 포착해 조사중이란 소식 전해드렸었습니다.

조사를 마친 공정위가 정유사 4곳에 대해 과징금 4천3백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김세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주유소는 특정 정유사의 간판이 없습니다.

10년 전 주유소에 두 개의 간판을 다는 게 허용되면서 다른 정유사 간판을 달려고 했지만 거절당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원준(무폴 주유소 운영) : "주유소가 타 브랜드를 얻고 싶어도 정유사들이 달아주지를 않았어요."

이면엔 정유사들의 담합이 있었다는게 공정위의 분석입니다.

조사 결과 지난 2000년 정유사들이 서로 짜고 이른바 '주유소 확보 경쟁'을 그만두었다는 겁니다.

주유소를 빼앗아오는 데 드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정유사 내부 문건입니다.

한 주유소가 간판 설치를 요청했지만 원적사, 그러니까 종전에 상표를 가졌던 정유사를 존중해 거절했다고 돼있습니다.

<녹취> 신영선(공정위 시장감시국장) : "담합이 없었다면 정유사들이 주유소 확보를 위해 더 싸게 기름을 공급했을 것이며, 결국 최종 소비자가격 하락으로 연결..."

공정위는 SK와 GS칼텍스 등에 모두 4천3백48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특히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