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201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메시, 눈부신 활약…역시 ‘명불허전’
입력 2011.05.29 (06:12) 수정 2011.05.29 (06:52) 연합뉴스
13경기 12골로 챔스리그 3시즌 연속 득점왕

시즌 총 득점 53골로 호날두와 ’균형’




리오넬 메시(24·아르헨티나)가 현역 최고의 ’축구 천재’라는 이름값에 걸맞은 눈부신 활약으로 FC바르셀로나의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메시는 29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1-1로 맞선 후반 9분 결승골을 뽑아내며 바르셀로나의 3-1 승리에 주인공이 됐다.



또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3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며 3시즌 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기쁨도 함께 누렸다.



메시는 일찌감치 바르셀로나-맨유 맞대결에서 열쇠가 될 것으로 주목받았다.



일대일 상황에서 메시를 막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만큼 상대팀들은 항상 수비수 두서너 명씩을 붙여 ’봉쇄’를 시도해 왔고, 맨유 역시 마이클 캐릭과 네마냐 비디치, 박지성은 물론 웨인 루니까지 내세워 ’돌려막기’를 시도하는 전술로 나왔다.



전반 5분 중원에서 드리블을 시도하다 박지성의 태클에 저지당하는 등 전반 초반까지는 맨유의 이런 카드가 먹혀드는 듯했지만 역시 ’메시는 메시’였다.



전반 17분 흡사 춤을 추는 것 같은 환상적인 드리블로 빽빽이 포진한 수비진을 농락하며 치고 들어가 다비드 비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고 전반 42분에는 비야와 콤비플레이를 펼치며 맨유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상대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날카로움을 빛내며 후반 활약을 예고한 메시는 페드로의 선제골과 웨인 루니의 추격 골로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9분에 진가를 드러냈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아크 왼쪽에서 수비수 틈을 비집고 낮게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메시는 아크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다 앞을 가로막은 에브라와 비디치를 뚫고 왼발 중거리슛을 때려 골망을 갈랐다.



메시는 후반 24분에도 페널티지역 오른편에서 에브라와 비디치, 캐릭, 리오 퍼디난드를 몰고 다니며 맨유 수비진을 흔들어 다비드 비야의 추가득점에 도움을 줬다.



3-1 승리를 매듭짓고 우승컵 ’빅 이어(Big Ear)’에 팀 이름을 새겨넣은 메시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13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며 역대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2위인 2002-2003 시즌 득점왕 뤼트 판니스텔루이(12골·네덜란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 시즌 득점에서도 정규리그 31골과 챔피언스리그 12골, 스페인국왕컵 7골, 슈퍼컵 3골 등 총 53골을 기록해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정규리그 40골, 챔피언스리그 6골, 국왕컵 7골)와 균형을 맞췄다.
  • 메시, 눈부신 활약…역시 ‘명불허전’
    • 입력 2011-05-29 06:12:20
    • 수정2011-05-29 06:52:13
    연합뉴스
13경기 12골로 챔스리그 3시즌 연속 득점왕

시즌 총 득점 53골로 호날두와 ’균형’




리오넬 메시(24·아르헨티나)가 현역 최고의 ’축구 천재’라는 이름값에 걸맞은 눈부신 활약으로 FC바르셀로나의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메시는 29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1-1로 맞선 후반 9분 결승골을 뽑아내며 바르셀로나의 3-1 승리에 주인공이 됐다.



또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3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며 3시즌 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기쁨도 함께 누렸다.



메시는 일찌감치 바르셀로나-맨유 맞대결에서 열쇠가 될 것으로 주목받았다.



일대일 상황에서 메시를 막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만큼 상대팀들은 항상 수비수 두서너 명씩을 붙여 ’봉쇄’를 시도해 왔고, 맨유 역시 마이클 캐릭과 네마냐 비디치, 박지성은 물론 웨인 루니까지 내세워 ’돌려막기’를 시도하는 전술로 나왔다.



전반 5분 중원에서 드리블을 시도하다 박지성의 태클에 저지당하는 등 전반 초반까지는 맨유의 이런 카드가 먹혀드는 듯했지만 역시 ’메시는 메시’였다.



전반 17분 흡사 춤을 추는 것 같은 환상적인 드리블로 빽빽이 포진한 수비진을 농락하며 치고 들어가 다비드 비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고 전반 42분에는 비야와 콤비플레이를 펼치며 맨유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상대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날카로움을 빛내며 후반 활약을 예고한 메시는 페드로의 선제골과 웨인 루니의 추격 골로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9분에 진가를 드러냈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아크 왼쪽에서 수비수 틈을 비집고 낮게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메시는 아크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다 앞을 가로막은 에브라와 비디치를 뚫고 왼발 중거리슛을 때려 골망을 갈랐다.



메시는 후반 24분에도 페널티지역 오른편에서 에브라와 비디치, 캐릭, 리오 퍼디난드를 몰고 다니며 맨유 수비진을 흔들어 다비드 비야의 추가득점에 도움을 줬다.



3-1 승리를 매듭짓고 우승컵 ’빅 이어(Big Ear)’에 팀 이름을 새겨넣은 메시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13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며 역대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2위인 2002-2003 시즌 득점왕 뤼트 판니스텔루이(12골·네덜란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 시즌 득점에서도 정규리그 31골과 챔피언스리그 12골, 스페인국왕컵 7골, 슈퍼컵 3골 등 총 53골을 기록해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정규리그 40골, 챔피언스리그 6골, 국왕컵 7골)와 균형을 맞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