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고속철 수주 韓·佛·日 3파전”
입력 2011.05.29 (07:10) 국제
브라질 고속철 건설사업 수주경쟁에서 한국과 프랑스, 일본이 3파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는 고속철 사업 발주처인 육상교통청 피게이레도 청장의 말을 인용해 "한국과 프랑스, 일본 컨소시엄이 수주 경쟁에 가장 적극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에서는 삼성과 LG, 일본은 미쓰이, 프랑스는 알스톰이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피게이레도 청장은 3개국 모두 사업을 수주할 경우 금융지원을 약속했다며, 일본이 백억 달러 지원 방침을 밝혔고 한국과 프랑스도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와 상파울루, 캄피나스를 잇는 5백11km 구간에 건설될 브라질 고속철은 오는 7월 말 우선 사업자가 선정될 예정입니다.
  • “브라질 고속철 수주 韓·佛·日 3파전”
    • 입력 2011-05-29 07:10:17
    국제
브라질 고속철 건설사업 수주경쟁에서 한국과 프랑스, 일본이 3파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는 고속철 사업 발주처인 육상교통청 피게이레도 청장의 말을 인용해 "한국과 프랑스, 일본 컨소시엄이 수주 경쟁에 가장 적극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에서는 삼성과 LG, 일본은 미쓰이, 프랑스는 알스톰이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피게이레도 청장은 3개국 모두 사업을 수주할 경우 금융지원을 약속했다며, 일본이 백억 달러 지원 방침을 밝혔고 한국과 프랑스도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와 상파울루, 캄피나스를 잇는 5백11km 구간에 건설될 브라질 고속철은 오는 7월 말 우선 사업자가 선정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