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임승차·소액 절도…서민 노린 범죄 극성
입력 2011.05.29 (07:33)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절도 같은 각종 범죄가 늘어나곤 하는데요.

최근에는 택시를 탄 뒤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 무임승차가 기승을 부리는가 하면 시장이나 편의점 같은 서민 업소를 노리는 절도 사건도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남자 손님을 태운 택시가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한 남자가 카드로 계산을 시도합니다.

<현장음>"카드 잔액이 부족합니다."

먼저 내린 남자에게 돈을 달라고 하는 척하더니 갑자기 문을 닫고 도망칩니다.

술에 취한 이 남자는 돈이 없다며 편의점에서 현금을 인출해 오겠다고 말합니다.

<녹취> "편의점 보이죠? (요금이) 얼마라고요?" "2만 원"

비틀거리며 내리더니 문을 닫자마자 줄행랑을 칩니다.

쫓아가 봐도 이미 늦었습니다.

<인터뷰>신정윤(택시기사):"파출소에 신고를 하면 잡기가 힘드니까 오늘 그냥 재수가 없어서 그런 일을 당했다 생각하시고 가라는 쪽으로 말씀을 하니까…"

이번엔 주차해 놓은 택시에 한 남자가 뒷좌석 창문을 깨고 들어와 현금 몇만 원을 챙겨 달아납니다.

<인터뷰>김종삼(절도 피해 택시기사):"유리 6만 원을 주고 갈았지, 일 못하지, 배보다 배꼽이 더 크죠. 가져간 돈을 차라리 달라고 했으면 줬지."

밤늦은 시각, 편의점에서 10대 세 명이 물건을 둘러보거나 계산을 하면서 점원의 주의를 뺐는 새, 다른 한 명이 매장 옆 사무실로 들어가 금고에서 현금다발을 꺼냅니다.

<녹취>이모 군(피의자/16살):"바람잡이하고 돈 훔치는 사람 이렇게 (나눠서) 한두 명은 돈 훔치러 가요."

초등학교 동창인 이모 군 등 10대 6명은 이런 수법으로 편의점 8곳에서 150만 원을 훔쳤습니다.

한 여성이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신발을 집어 자기 가방에 넣습니다.

<녹취>시장 상인(음성변조):"손님인 척하고 만지작하다가 (가져가면) 지난 뒤에 물건 없어진 거 알면 우리 손해지만, 그걸 어떻게 잡느냐고요."

시장 골목마다 갖가지 경고 문구가 나붙었고 도난 장면을 공개해 놓기도 했지만 정작 신고는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시장 상인:"신고하면 뭐해요. 물건이 만 원짜리도 있고 5천 원짜리도 있는데, 그걸 일일이 어떻게 해. 신고하면 오히려 파출소에 왔다갔다하느라 머리만 아프지!"

경제난 속에 서민들을 노린 범죄가 잇따르면서 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무임승차·소액 절도…서민 노린 범죄 극성
    • 입력 2011-05-29 07:33:55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절도 같은 각종 범죄가 늘어나곤 하는데요.

최근에는 택시를 탄 뒤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 무임승차가 기승을 부리는가 하면 시장이나 편의점 같은 서민 업소를 노리는 절도 사건도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남자 손님을 태운 택시가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한 남자가 카드로 계산을 시도합니다.

<현장음>"카드 잔액이 부족합니다."

먼저 내린 남자에게 돈을 달라고 하는 척하더니 갑자기 문을 닫고 도망칩니다.

술에 취한 이 남자는 돈이 없다며 편의점에서 현금을 인출해 오겠다고 말합니다.

<녹취> "편의점 보이죠? (요금이) 얼마라고요?" "2만 원"

비틀거리며 내리더니 문을 닫자마자 줄행랑을 칩니다.

쫓아가 봐도 이미 늦었습니다.

<인터뷰>신정윤(택시기사):"파출소에 신고를 하면 잡기가 힘드니까 오늘 그냥 재수가 없어서 그런 일을 당했다 생각하시고 가라는 쪽으로 말씀을 하니까…"

이번엔 주차해 놓은 택시에 한 남자가 뒷좌석 창문을 깨고 들어와 현금 몇만 원을 챙겨 달아납니다.

<인터뷰>김종삼(절도 피해 택시기사):"유리 6만 원을 주고 갈았지, 일 못하지, 배보다 배꼽이 더 크죠. 가져간 돈을 차라리 달라고 했으면 줬지."

밤늦은 시각, 편의점에서 10대 세 명이 물건을 둘러보거나 계산을 하면서 점원의 주의를 뺐는 새, 다른 한 명이 매장 옆 사무실로 들어가 금고에서 현금다발을 꺼냅니다.

<녹취>이모 군(피의자/16살):"바람잡이하고 돈 훔치는 사람 이렇게 (나눠서) 한두 명은 돈 훔치러 가요."

초등학교 동창인 이모 군 등 10대 6명은 이런 수법으로 편의점 8곳에서 150만 원을 훔쳤습니다.

한 여성이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신발을 집어 자기 가방에 넣습니다.

<녹취>시장 상인(음성변조):"손님인 척하고 만지작하다가 (가져가면) 지난 뒤에 물건 없어진 거 알면 우리 손해지만, 그걸 어떻게 잡느냐고요."

시장 골목마다 갖가지 경고 문구가 나붙었고 도난 장면을 공개해 놓기도 했지만 정작 신고는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시장 상인:"신고하면 뭐해요. 물건이 만 원짜리도 있고 5천 원짜리도 있는데, 그걸 일일이 어떻게 해. 신고하면 오히려 파출소에 왔다갔다하느라 머리만 아프지!"

경제난 속에 서민들을 노린 범죄가 잇따르면서 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