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F대출 연체율 급등…“부실 가능성 점검”
입력 2011.05.29 (14:13) 경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의 연체율이 급등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국내은행의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이 7.24%로 한 달 전보다 1.30%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가 여전히 침체해 PF 대출의 연체율이 오르는 추세라며, PF 대출 등의 부실화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가 좋지 못한 해운업도 대출 연체율이 5.08%에서 6.52%로 올랐고, 건설업과 조선업도 1%포인트 가까이 연체율이 높아졌습니다.

대기업은 대출 연체율이 0.67%로 3월과 같아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이었지만, 중소기업은 1.59%에서 1.82%로 0.23%포인트 올랐습니다.
  • PF대출 연체율 급등…“부실 가능성 점검”
    • 입력 2011-05-29 14:13:50
    경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의 연체율이 급등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국내은행의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이 7.24%로 한 달 전보다 1.30%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가 여전히 침체해 PF 대출의 연체율이 오르는 추세라며, PF 대출 등의 부실화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가 좋지 못한 해운업도 대출 연체율이 5.08%에서 6.52%로 올랐고, 건설업과 조선업도 1%포인트 가까이 연체율이 높아졌습니다.

대기업은 대출 연체율이 0.67%로 3월과 같아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이었지만, 중소기업은 1.59%에서 1.82%로 0.23%포인트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