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령주민 “미군주둔지 주변 암 발생 증가”
입력 2011.05.29 (14:24) 수정 2011.05.29 (20:35) 사회
   미군이 주둔했던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주변 갓배마을 주민들이 미군 주둔지로 인해 환경피해가 일어났다며  정부측에 역학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갓배마을 주민들은  지난 1958년부터 1977년까지  마을에 주둔한 미군이 폐유를 버려  식수인 우물이 오염되면서 발생한 암 환자가  현재 19가구에 27명이며,  이 가운데 숨진 사람이 17명으로  처음 환경 문제를 제기했던  지난 2009년보다  9명이 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 보령주민 “미군주둔지 주변 암 발생 증가”
    • 입력 2011-05-29 14:24:04
    • 수정2011-05-29 20:35:07
    사회
   미군이 주둔했던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주변 갓배마을 주민들이 미군 주둔지로 인해 환경피해가 일어났다며  정부측에 역학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갓배마을 주민들은  지난 1958년부터 1977년까지  마을에 주둔한 미군이 폐유를 버려  식수인 우물이 오염되면서 발생한 암 환자가  현재 19가구에 27명이며,  이 가운데 숨진 사람이 17명으로  처음 환경 문제를 제기했던  지난 2009년보다  9명이 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