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신여성 성폭행하려던 50대 징역 7년 선고
입력 2011.05.29 (15:57) 사회
수원지법 형사합의11부는 임신한 여성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50살 배 모씨에 대해 징역 7년과 신상정보공개 10년, 위치추적 장치부착 10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불특정 피해자를 대상으로 성폭력범죄를 범했으며, 더구나 피해자가 임신 중임을 알렸음에도 이를 무시한 것은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

배 씨는 지난 1월12일 오후 8시 반쯤 오산시 모 초등학교에서 운동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인근 중학교로 이동해 임신한 30대 여성을 마구 때리고 성폭행하려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 임신여성 성폭행하려던 50대 징역 7년 선고
    • 입력 2011-05-29 15:57:09
    사회
수원지법 형사합의11부는 임신한 여성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50살 배 모씨에 대해 징역 7년과 신상정보공개 10년, 위치추적 장치부착 10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불특정 피해자를 대상으로 성폭력범죄를 범했으며, 더구나 피해자가 임신 중임을 알렸음에도 이를 무시한 것은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

배 씨는 지난 1월12일 오후 8시 반쯤 오산시 모 초등학교에서 운동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인근 중학교로 이동해 임신한 30대 여성을 마구 때리고 성폭행하려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