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춘헌, 사상 첫 근대 5종 월드컵 金!
입력 2011.05.29 (19:49) 연합뉴스
한국 근대5종 대표팀의 '맏형' 이춘헌(31·LH)이 월드컵 대회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춘헌은 29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근대5종 제4차 월드컵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총 5천780점을 획득해 세르게이 카랴킨(러시아·5천756점)과 벤스 드메테르(헝가리·5천748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근대5종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처음이다.



2004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은메달을 따 주목받았던 이춘헌은 2006년 9월 이탈리아 치안치아노 월드컵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두 번의 올림픽 무대에서 잇따라 쓴맛을 본 이후 무릎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았지만,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금메달을 따면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이날 이춘헌은 펜싱과 수영·승마·복합경기(육상+사격) 중 개별 종목에서는 1위에 오르지 못했으나, 복합경기 3위, 펜싱 4위 등 모든 경기에서 고른 성적을 내 합계에서 정상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남동훈(27·LH)은 5천732점으로 4위에 올랐고, 유망주 정진화(22·한국체대)는 6위(5천684점)에 자리했다.



한국 남자 근대5종은 최근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계주를 석권하며 올림픽 출전권 2장을 따낸 데 이어 월드컵에서 올 들어서만 두 차례 메달 소식을 전함으로써 내년 런던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이춘헌, 사상 첫 근대 5종 월드컵 金!
    • 입력 2011-05-29 19:49:19
    연합뉴스
한국 근대5종 대표팀의 '맏형' 이춘헌(31·LH)이 월드컵 대회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춘헌은 29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근대5종 제4차 월드컵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총 5천780점을 획득해 세르게이 카랴킨(러시아·5천756점)과 벤스 드메테르(헝가리·5천748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근대5종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처음이다.



2004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은메달을 따 주목받았던 이춘헌은 2006년 9월 이탈리아 치안치아노 월드컵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두 번의 올림픽 무대에서 잇따라 쓴맛을 본 이후 무릎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았지만,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금메달을 따면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이날 이춘헌은 펜싱과 수영·승마·복합경기(육상+사격) 중 개별 종목에서는 1위에 오르지 못했으나, 복합경기 3위, 펜싱 4위 등 모든 경기에서 고른 성적을 내 합계에서 정상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남동훈(27·LH)은 5천732점으로 4위에 올랐고, 유망주 정진화(22·한국체대)는 6위(5천684점)에 자리했다.



한국 남자 근대5종은 최근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계주를 석권하며 올림픽 출전권 2장을 따낸 데 이어 월드컵에서 올 들어서만 두 차례 메달 소식을 전함으로써 내년 런던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