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진수 前 감사위원 긴급 체포…구치소 수감
입력 2011.05.30 (06:49) 수정 2011.05.30 (15: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오늘 새벽 은진수 전 감사위원을 조사 도중 긴급체포해 구치소로 호송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중으로 은 전 감사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보도에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4시간에 걸친 고강도 조사 끝에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이 오늘 새벽 1시쯤 검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은 전 감사위원을 서울구치소로 호송했으며, 조사 결과와 증거 등을 종합 검토한 뒤 오늘 중으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늦어도 오늘 안에 은 전 감사위원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은 전 감사위원이 금품 수수 혐의에 대해 대가성이 없었다고 주장하자 증거 인멸 우려와 심야 조사에 대한 피로도 등을 감안해 은 전 감사위원을 귀가시키지 않고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 회장과 김 양 부회장, 금융 브로커 윤모 씨 등과 은 전 감사위원을 대질조사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은 전 감사위원을 상대로 윤 씨로부터 금융당국 검사를 무마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은 경위와 영업정지 대책을 논의한 정황에 대해 따져 물었습니다.

은 전 감사위원 이외에 현 정권의 또 다른 '윗선'이 퇴출 저지 로비에 가담했는 지도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또, 윤 씨의 도움으로 은 전 감사위원의 친형이 제주도의 한 호텔 카지노 감사로 영입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는 지도 조사했습니다.

앞서 은 전 감사위원은 어제 오전 11시쯤 검찰에 자진 출석하면서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사법 절차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혐의를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은진수 前 감사위원 긴급 체포…구치소 수감
    • 입력 2011-05-30 06:49:27
    • 수정2011-05-30 15:54: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검찰이 오늘 새벽 은진수 전 감사위원을 조사 도중 긴급체포해 구치소로 호송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중으로 은 전 감사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보도에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4시간에 걸친 고강도 조사 끝에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이 오늘 새벽 1시쯤 검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은 전 감사위원을 서울구치소로 호송했으며, 조사 결과와 증거 등을 종합 검토한 뒤 오늘 중으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늦어도 오늘 안에 은 전 감사위원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은 전 감사위원이 금품 수수 혐의에 대해 대가성이 없었다고 주장하자 증거 인멸 우려와 심야 조사에 대한 피로도 등을 감안해 은 전 감사위원을 귀가시키지 않고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 회장과 김 양 부회장, 금융 브로커 윤모 씨 등과 은 전 감사위원을 대질조사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은 전 감사위원을 상대로 윤 씨로부터 금융당국 검사를 무마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은 경위와 영업정지 대책을 논의한 정황에 대해 따져 물었습니다.

은 전 감사위원 이외에 현 정권의 또 다른 '윗선'이 퇴출 저지 로비에 가담했는 지도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또, 윤 씨의 도움으로 은 전 감사위원의 친형이 제주도의 한 호텔 카지노 감사로 영입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는 지도 조사했습니다.

앞서 은 전 감사위원은 어제 오전 11시쯤 검찰에 자진 출석하면서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사법 절차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혐의를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