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서해 고암포 침투용 기지 완공
입력 2011.05.30 (06:49) 수정 2011.05.30 (15: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해 북방한계선 부근의 황해도 고암포에 북한의 새 해군기지가 일부 완공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보당국은 이곳에 남한 침투용 공기 부양정이 전진 배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미국의 한 민간 위성 업체가 촬영한 황해도 고암포 일대 사진입니다.

해안가에 콘크리트로 만든 공기부양정 전용 격납고 16 개동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곳에서 남쪽으로 약 4킬로미터 떨어진 또 다른 해안가에는 전체 52동 가운데 14개 동이 완공된 상태입니다.

기존 격납고는 사각형 형태였지만 새 격납고는 공습이나 폭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반원통형으로 지어졌습니다.

격납고는 약 60여개로 확인되며 군과 정보당국은 다음달이면 이 기지가 완공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기지부터 백령도까지 항로 길이는 약 50km 정도로 3-40분 만에 기습침투가 가능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북한은 4-50명의 병력을 태우고 시속 70에서 90km로 이동할 수 있는 공기 부양정 2종류와 57mm 기관포를 장착한 170t 급 공기부양 전투함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군과 정보당국은 완공된 격납고에는 이미 부양정과 전투함이 이전 배치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군은 다음달 15일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를 창설하고 북한의 고암포 기지까지 감시 타격할 수 있도록 작전구역을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 北, 서해 고암포 침투용 기지 완공
    • 입력 2011-05-30 06:49:29
    • 수정2011-05-30 15:40: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해 북방한계선 부근의 황해도 고암포에 북한의 새 해군기지가 일부 완공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보당국은 이곳에 남한 침투용 공기 부양정이 전진 배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미국의 한 민간 위성 업체가 촬영한 황해도 고암포 일대 사진입니다.

해안가에 콘크리트로 만든 공기부양정 전용 격납고 16 개동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곳에서 남쪽으로 약 4킬로미터 떨어진 또 다른 해안가에는 전체 52동 가운데 14개 동이 완공된 상태입니다.

기존 격납고는 사각형 형태였지만 새 격납고는 공습이나 폭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반원통형으로 지어졌습니다.

격납고는 약 60여개로 확인되며 군과 정보당국은 다음달이면 이 기지가 완공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기지부터 백령도까지 항로 길이는 약 50km 정도로 3-40분 만에 기습침투가 가능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북한은 4-50명의 병력을 태우고 시속 70에서 90km로 이동할 수 있는 공기 부양정 2종류와 57mm 기관포를 장착한 170t 급 공기부양 전투함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군과 정보당국은 완공된 격납고에는 이미 부양정과 전투함이 이전 배치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군은 다음달 15일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를 창설하고 북한의 고암포 기지까지 감시 타격할 수 있도록 작전구역을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