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린 ‘월세’ 대신 가전제품 내다 판 70대 입건
입력 2011.05.30 (10:53) 사회
인천 부평경찰서는 세입자가 월세를 주지 않는다며 집에 들어가 가전제품 등을 훔쳐 처분한 혐의로 74살 박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는 1년 기한으로 계약한 세입자로부터 8개월 동안 약 백 8십여만 원을 받지 못하자, 세 준 집으로 들어가 노트북과 텔레비전 등을 훔쳐내다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밀린 ‘월세’ 대신 가전제품 내다 판 70대 입건
    • 입력 2011-05-30 10:53:12
    사회
인천 부평경찰서는 세입자가 월세를 주지 않는다며 집에 들어가 가전제품 등을 훔쳐 처분한 혐의로 74살 박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는 1년 기한으로 계약한 세입자로부터 8개월 동안 약 백 8십여만 원을 받지 못하자, 세 준 집으로 들어가 노트북과 텔레비전 등을 훔쳐내다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