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르셀로나, 맨유 제치고 챔스 우승
입력 2011.05.30 (10:56) 수정 2011.05.30 (11:08) 포토뉴스
바르셀로나의 우승 주역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박지성, 루니와 함께 환호
28일(현지 시각) 잉글랜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루니(맨유, 오른쪽)의 동점골이 터지자 박지성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바르셀로나가 3 대 1로 승리를 거두며 통산 4번째 정상에 올랐다.
두산, 연패 수렁 탈출!
2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한화전에서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결과 한화를 6-3으로 제압하고 4연패 뒤 승리를 거둔 두산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후 하이파이브를 하며 자축하고 있다.
‘신뢰로 거듭나겠습니다!’
29일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대전시티즌과 현대오일뱅크의 경기. 선취골을 넣은 대전 황진산 선수가 최근 승부조작과 관련해 팬들에게 사죄의 마음을 담은 메시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 날 전북은 대전에 3대 2로 이겼다.
우승컵에 키스하는 양수진
29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장(파72, 6511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수진이 우승컵에 키스하고 있다.
배구대표, 27년 만에 쿠바 격파
2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1월드리그 국제배구대회 대륙간 라운드 D조 1차전에서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이 강적 쿠바를 3-0으로 완파했다. 27년만에 쿠바를 물리치는 쾌거다. 사진은 하현영, 김정환, 한선수의 환호 모습.
퍼거슨, 박지성에 ‘특별 명령’
28일(한국시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축구대표팀이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9일 FC 바르셀로나와의 2010-2011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대비해 훈련 중인 가운데 박지성(오른쪽)이 감독 알렉스 퍼거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턱돌이 응원 ‘더이상 패배는 없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넥센전에서 클리닝 타임때 넥센 마스코트 턱돌이가 트로트 가수 서진필씨와 함께 '더이상 패배는 없다'란 머리띠를 하고 공연을 펼치고 있다. 경기는 넥센이 LG에 4대 3으로 승리했다.
이청용 “시즌 잘 마쳤어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이청용이 축구대표팀의 6월 평가전에 참가하기 위해 27일 오전 영종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취재진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이 기쁨 어떻게 표현할까?
26일(현지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유나이티드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동부 컨퍼런스 챔피언십 5차전 시카고 불스와 마이애미 히트의 경기에서 마이애미의 르브론 제임스(오른쪽)가 팀 동료 드웨인 웨이드와 함께 우승을 기뻐하고 있다.
볼트의 전매특허 세리머니
26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대회 남자 100m 경기가 끝난 후 우사인 볼트(자메이카)가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우사인 볼트가 남자 100m 9초91을 기록, 아사파 파월(자메이카)을 0.02초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날 쏘고 가라’
26일 목동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기아-넥센 경기에 앞서 한국양궁남녀대표팀 선수들이 소음이 심하고 어수선한 장소에서 실전과 같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로 70m 거리에서 3발씩 4엔드, 12발로 승부를 가르는 단체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정성훈, 끝내기 안타! ‘이렇게 기쁠수가’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와 두산 경기 연장 12회말 1사 만루. LG 정성훈이 끝내기 안타를 때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염기훈 선제골 ‘이 맛이야~’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 한국의 수원 삼성과 일본의 나고야 그램퍼스의 경기에서 수원 염기훈이 전반 첫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 삼성 2대0 승.
감독님~ 안아주세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 FC서울과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경기에서 FC서울의 방승환이 첫골을 넣고 최용수 감독에게 달려가고 있다.
‘이 홈런을 그대에게 바친다’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롯데의 프로야구 경기. 2회말 롯데 이대호가 솔로 홈런을 때린 뒤 덕아웃에서 목걸이 키스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강민호의 어이없는 실책
24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대 롯데경기. 4회초 2사 1.2루에서 삼성 손주인의 우전 안타때 2루주자 신명철이 홈에서 세이프되고 있다. 롯데 포수 강민호가 판정에 항의했지만 심판은 세이프를 선언했다. 경기는 롯데가 삼성에 4대 3으로 승리했다.
베컴 ‘네빌, 그동안 수고했어’
2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 구장에서 열린 게리 네빌 은퇴 기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유벤투스와의 친선 경기, 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데이비드 베컴(왼쪽)이 게리 네빌을 안아주고 있다.
맨시티 FA컵 우승 행렬
23일(현지시각) 잉글랜드 그레이트 맨체스터 앨버트 스퀘어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 축하 퍼레이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퍼레이드 버스 위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최경주 골프 대회’ 창설
23일 최경주(41.SK텔레콤)가 23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장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KJ Choi 인비테이셔널' 대회 창설을 발표하고 있다.
기성용-차두리 ‘우승하고 왔어요’
23일 입국한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2.셀틱)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3일 입국한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차두리(31.셀틱)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위클리 포착] 2011.05.23 ~ 05.29
  • 바르셀로나, 맨유 제치고 챔스 우승
    • 입력 2011-05-30 10:56:26
    • 수정2011-05-30 11:08:27
    포토뉴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챔피언 FC바르셀로나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201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전반 27분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선제골과 후반 9분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 후반 24분 다비드 비야의 쐐기골로 맨유를 3-1로 완파했다.

[위클리 포착] 2011.05.23 ~ 05.2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