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프로야구선수협회 간부 기소
입력 2011.05.30 (11:57) 수정 2011.05.30 (15:56) 사회
인천지검 부천지청은 프로야구 선수들의 초상권을 온라인 게임에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프로야구선수협회 간부 권 모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2009년 10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모 게임업체로부터 26억 원을 받아 부동산 구입과 해외여행 등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권 씨에게 금품을 건네고 회사 돈 10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온라인게임개발업체 대표 등 3명도 각각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 검찰, 프로야구선수협회 간부 기소
    • 입력 2011-05-30 11:57:06
    • 수정2011-05-30 15:56:49
    사회
인천지검 부천지청은 프로야구 선수들의 초상권을 온라인 게임에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프로야구선수협회 간부 권 모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2009년 10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모 게임업체로부터 26억 원을 받아 부동산 구입과 해외여행 등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권 씨에게 금품을 건네고 회사 돈 10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온라인게임개발업체 대표 등 3명도 각각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