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율 감소 등으로 만성폐색성폐질환 감소
입력 2011.05.30 (12:00) 수정 2011.05.30 (15:01) 생활·건강
흡연율 감소 등의 영향으로 폐질환 환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 만성폐색성폐질환자 조사 결과, 진료 인원이 지난 2006년 65만8천명에서 지난해 60만9천명으로 5년간 약 5만명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총진료비는 2006년 8백 44억원에서 지난해 천 56억원으로 5년간 2백 12억원 가량이 증가했습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30%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2%, 50대 16%로, 50대 이상에서 68%를 점유했습니다.

폐기종이나 만성기관지염으로 불리는 만성폐색성폐질환은 기관지나 폐에 염증이 생겨 폐조직이 파괴되고 만성적인 기침과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주요 원인은 흡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 흡연율은 지난 2005년 27.3%에서 지난해 20.7%로 감소했고, 특히, 남성흡연율은 2005년 52.3%에서 지난해 39.6%로 줄었습니다.
  • 흡연율 감소 등으로 만성폐색성폐질환 감소
    • 입력 2011-05-30 12:00:46
    • 수정2011-05-30 15:01:04
    생활·건강
흡연율 감소 등의 영향으로 폐질환 환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 만성폐색성폐질환자 조사 결과, 진료 인원이 지난 2006년 65만8천명에서 지난해 60만9천명으로 5년간 약 5만명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총진료비는 2006년 8백 44억원에서 지난해 천 56억원으로 5년간 2백 12억원 가량이 증가했습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30%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2%, 50대 16%로, 50대 이상에서 68%를 점유했습니다.

폐기종이나 만성기관지염으로 불리는 만성폐색성폐질환은 기관지나 폐에 염증이 생겨 폐조직이 파괴되고 만성적인 기침과 호흡곤란을 일으키며, 주요 원인은 흡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 흡연율은 지난 2005년 27.3%에서 지난해 20.7%로 감소했고, 특히, 남성흡연율은 2005년 52.3%에서 지난해 39.6%로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