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신용자 카드 연체율, 일반의 30배 넘어
입력 2011.05.30 (13:00) 수정 2011.05.30 (15:4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신용자의 신용카드 연체율이 일반 등급의 연체율에 비해 3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드회사 매출에서 저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저신용자의 카드연체율이 일반등급자보다 서른 배 이상 높았습니다.

국회 정무위 이성헌 의원이 공개한 개인신용평가회사 자료 분석결과입니다.

일반 신용등급에 해당하는 1에서 6등급 카드 사용자의 연체율은 0.2%인 반면 저신용으로 분류되는 7에서 10등급 사용자의 연체율은 7.6%나 된다는 겁니다.

카드회사 매출에서 저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에서 10등급의 카드 이용액은 66조 5천억 원, 전체 카드이용액의 17.8%였습니다.

지난 2009년 16.3%보다 1.5%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7에서 10등급에 대한 카드발급건수는 193만 6천 건, 2009년의 177만 5천 건에 비해 17만 건 가량 증가했습니다.

카드사들의 과당경쟁으로 저신용자에 대한 이른바 '묻지마 카드' 발급이 크게 늘고 있는 것이 주원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금리가 오르면서 저신용자의 부담이 커지고 있어 카드발 신용대란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저신용자 카드 연체율, 일반의 30배 넘어
    • 입력 2011-05-30 13:00:16
    • 수정2011-05-30 15:49:09
    뉴스 12
<앵커 멘트>

저신용자의 신용카드 연체율이 일반 등급의 연체율에 비해 3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드회사 매출에서 저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저신용자의 카드연체율이 일반등급자보다 서른 배 이상 높았습니다.

국회 정무위 이성헌 의원이 공개한 개인신용평가회사 자료 분석결과입니다.

일반 신용등급에 해당하는 1에서 6등급 카드 사용자의 연체율은 0.2%인 반면 저신용으로 분류되는 7에서 10등급 사용자의 연체율은 7.6%나 된다는 겁니다.

카드회사 매출에서 저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에서 10등급의 카드 이용액은 66조 5천억 원, 전체 카드이용액의 17.8%였습니다.

지난 2009년 16.3%보다 1.5%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7에서 10등급에 대한 카드발급건수는 193만 6천 건, 2009년의 177만 5천 건에 비해 17만 건 가량 증가했습니다.

카드사들의 과당경쟁으로 저신용자에 대한 이른바 '묻지마 카드' 발급이 크게 늘고 있는 것이 주원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금리가 오르면서 저신용자의 부담이 커지고 있어 카드발 신용대란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