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최초 기상관측선 ‘기상 1호’ 취항
입력 2011.05.30 (13:09) 수정 2011.05.30 (15:30) 기상뉴스
국내 최초의 기상관측 전용 선박인 '기상1호'가 취항하면서 기상 예보 정확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상청은 무게 498톤, 길이 64미터의 기상1호는 20km까지 고층대기를 관측하고 해양의 수온과 염분, 해상의 파랑 등을 측정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세먼지 관측장비를 탑재해 중국과 몽골 등지에서 날아오는 황사도 감시할 계획입니다.

'기상1호'는 집중호우와 폭설 등 위험 기상현상이 발생하는 서해상을 주로 운항하게 되고, 계절에 따라 남해와 동해상으로 이동해 관측활동을 수행하게 됩니다.

'기상1호'가 관측한 자료는 무궁화위성을 통해 실시간으로 기상청에 전송돼 예보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 국내 최초 기상관측선 ‘기상 1호’ 취항
    • 입력 2011-05-30 13:09:12
    • 수정2011-05-30 15:30:48
    기상뉴스
국내 최초의 기상관측 전용 선박인 '기상1호'가 취항하면서 기상 예보 정확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상청은 무게 498톤, 길이 64미터의 기상1호는 20km까지 고층대기를 관측하고 해양의 수온과 염분, 해상의 파랑 등을 측정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세먼지 관측장비를 탑재해 중국과 몽골 등지에서 날아오는 황사도 감시할 계획입니다.

'기상1호'는 집중호우와 폭설 등 위험 기상현상이 발생하는 서해상을 주로 운항하게 되고, 계절에 따라 남해와 동해상으로 이동해 관측활동을 수행하게 됩니다.

'기상1호'가 관측한 자료는 무궁화위성을 통해 실시간으로 기상청에 전송돼 예보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