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택에서 양귀비 재배·투약한 3명 검거
입력 2011.05.30 (14:27) 사회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팀은 전남 목포와 영암의 주택 옥상 비닐하우스에서 양귀비를 재배한 뒤 아편을 추출해 투약한 혐의로 수산업자 57살 신모 씨를 구속하고, 대기업 직원 56살 신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해경은 친인척 사이인 이들이 아편 5그램과 양귀비 술 등을 보관해오다 적발됐다고 전했습니다.

해경은 수산업자 신 씨가 지난해에도 부인과 함께 양귀비를 재배하다 적발된 점으로 미뤄 다른 사람들에게도 판매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주택에서 양귀비 재배·투약한 3명 검거
    • 입력 2011-05-30 14:27:48
    사회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팀은 전남 목포와 영암의 주택 옥상 비닐하우스에서 양귀비를 재배한 뒤 아편을 추출해 투약한 혐의로 수산업자 57살 신모 씨를 구속하고, 대기업 직원 56살 신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해경은 친인척 사이인 이들이 아편 5그램과 양귀비 술 등을 보관해오다 적발됐다고 전했습니다.

해경은 수산업자 신 씨가 지난해에도 부인과 함께 양귀비를 재배하다 적발된 점으로 미뤄 다른 사람들에게도 판매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