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부산저축은행 어떤 청탁도 들어준 적 없다”
입력 2011.05.30 (15:16) 정치
청와대는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어떤 형태의 청탁도 들어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현재 개혁의 가장 앞에 서 있고 다른 기관들을 독려하는 곳은 청와대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라는 지시를 내리며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 라디오 연설의 전체적인 주제는 노사 관계였지만 이 대통령이 연설 앞부분에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엄단 의지를 밝히는 내용을 직접 추가했다고 전했습니다.
  • 靑 “부산저축은행 어떤 청탁도 들어준 적 없다”
    • 입력 2011-05-30 15:16:01
    정치
청와대는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어떤 형태의 청탁도 들어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현재 개혁의 가장 앞에 서 있고 다른 기관들을 독려하는 곳은 청와대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라는 지시를 내리며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 라디오 연설의 전체적인 주제는 노사 관계였지만 이 대통령이 연설 앞부분에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엄단 의지를 밝히는 내용을 직접 추가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