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불법 대출’ 삼화저축은행 前 임원 영장 청구
입력 2011.05.30 (16:37) 수정 2011.05.31 (06:11) 사회
삼화저축은행의 불법 대출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는 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불법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도와준 혐의로 은행의 전직 임원 성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성씨는 삼화저축은행에서 임원으로 있을 당시 모 레저업체 등에서 2억여 원의 뒷돈을 받은 뒤 담보가 부실한데도 30억여 원의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성씨는 은행 자금 170억여 원을 빼내 독자적으로 부동산 개발사업에 투자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성씨를 포함한 은행의 일부 경영진이 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뒤 불법대출을 해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삼화저축은행 신삼길 명예회장 등이 은행에 대한 검사 무마를 대가로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김모 씨에 대해 천여만 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검찰, ‘불법 대출’ 삼화저축은행 前 임원 영장 청구
    • 입력 2011-05-30 16:37:48
    • 수정2011-05-31 06:11:58
    사회
삼화저축은행의 불법 대출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는 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불법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도와준 혐의로 은행의 전직 임원 성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성씨는 삼화저축은행에서 임원으로 있을 당시 모 레저업체 등에서 2억여 원의 뒷돈을 받은 뒤 담보가 부실한데도 30억여 원의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성씨는 은행 자금 170억여 원을 빼내 독자적으로 부동산 개발사업에 투자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성씨를 포함한 은행의 일부 경영진이 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뒤 불법대출을 해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삼화저축은행 신삼길 명예회장 등이 은행에 대한 검사 무마를 대가로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김모 씨에 대해 천여만 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