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종관 자살, 걱정 넘어 암담하다”
입력 2011.05.30 (19:02) 수정 2011.05.31 (09:03) 연합뉴스
김정남 연맹 부총재 "얼굴을 들 수가 없다"

박경훈 제주 감독 "걱정을 넘어 암담한 지경"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은 정종관(30) 선수의 자살로 축구계가 큰 충격에 휩싸였다.



가장 당혹해 한 곳은 다름 아닌 프로축구연맹이다.



연맹은 30일 오후 정몽규 총재가 직접 나서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곧바로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던 정종관의 자살 소식이 전해지자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



김정남 연맹 부총재는 "뭐라고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안타깝고 당황스럽다"며 "전혀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 한 치 앞을 내다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부총재는 "프로축구를 관장하는 단체로서 그저 국민에게 죄송할 따름이고 얼굴을 들 수 없는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 전 구단 선수단을 불러모아 워크숍을 열 계획이지만 무엇부터 논의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어안이 벙벙한 상태"라고 말했다.



프로축구 현장 지도자의 반응은 이보다 더 심각했다.



박경훈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젠 걱정을 넘어서 암담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축구인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심정"이라며 "이번 사태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하는 건지 당최 판단이 서질 않는다"고 했다.



그는 "승부조작에 연루된 선수 가운데 또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선수가 나올 수 있다"며 혐의를 받고 있는 일부 선수들의 잘못된 선택을 막아야 한다고 걱정했다.



이어 31일 열리는 워크숍에서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지 축구인들이 진지하게 머리를 맞대고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수 세종대 교수는 정종관의 자살 소식에 "상황이 극단적으로 치닫고 있다. 너무 충격적이다"라는 말로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이 교수는 "아무리 혐의자라 하더라도 그들을 구석으로 몰고 가면 이 같은 일이 또 벌어질 수 있다"며 "검·경의 조사와는 별도로 각 구단이 익명을 보장해서라도 선수들이 스스로 고백하게끔 하는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정종관의 현 소속팀인 챌린저스리그 서울유나이티드의 홈페이지에는 사망 소식을 듣고 몰려든 팬들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이모 씨는 게시판에 "정말 충격적인 일"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는 글을 남겼다.



홈페이지는 이날 오후 5시께부터 트래픽 초과로 서버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 “정종관 자살, 걱정 넘어 암담하다”
    • 입력 2011-05-30 19:02:39
    • 수정2011-05-31 09:03:36
    연합뉴스
김정남 연맹 부총재 "얼굴을 들 수가 없다"

박경훈 제주 감독 "걱정을 넘어 암담한 지경"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은 정종관(30) 선수의 자살로 축구계가 큰 충격에 휩싸였다.



가장 당혹해 한 곳은 다름 아닌 프로축구연맹이다.



연맹은 30일 오후 정몽규 총재가 직접 나서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곧바로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던 정종관의 자살 소식이 전해지자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



김정남 연맹 부총재는 "뭐라고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안타깝고 당황스럽다"며 "전혀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 한 치 앞을 내다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부총재는 "프로축구를 관장하는 단체로서 그저 국민에게 죄송할 따름이고 얼굴을 들 수 없는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 전 구단 선수단을 불러모아 워크숍을 열 계획이지만 무엇부터 논의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어안이 벙벙한 상태"라고 말했다.



프로축구 현장 지도자의 반응은 이보다 더 심각했다.



박경훈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젠 걱정을 넘어서 암담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축구인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심정"이라며 "이번 사태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하는 건지 당최 판단이 서질 않는다"고 했다.



그는 "승부조작에 연루된 선수 가운데 또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선수가 나올 수 있다"며 혐의를 받고 있는 일부 선수들의 잘못된 선택을 막아야 한다고 걱정했다.



이어 31일 열리는 워크숍에서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지 축구인들이 진지하게 머리를 맞대고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수 세종대 교수는 정종관의 자살 소식에 "상황이 극단적으로 치닫고 있다. 너무 충격적이다"라는 말로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이 교수는 "아무리 혐의자라 하더라도 그들을 구석으로 몰고 가면 이 같은 일이 또 벌어질 수 있다"며 "검·경의 조사와는 별도로 각 구단이 익명을 보장해서라도 선수들이 스스로 고백하게끔 하는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정종관의 현 소속팀인 챌린저스리그 서울유나이티드의 홈페이지에는 사망 소식을 듣고 몰려든 팬들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이모 씨는 게시판에 "정말 충격적인 일"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는 글을 남겼다.



홈페이지는 이날 오후 5시께부터 트래픽 초과로 서버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