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6월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 합의
입력 2011.05.30 (19:04) 수정 2011.05.30 (19:25) 정치
여야가 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와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만나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 특위를 구성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한나라당 이두아,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변인이 밝혔습니다.

국정조사의 범위에 대해 여야는 금융당국의 감독 부실과 제도 개선, 피해 대책 등을 포함시키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관련 법안을 다음달 국회에서 처리하는 동시에 현재 법사위에 제출돼 있는 `북한민생인권법'도 법사위에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국회를 통과한 한ㆍEU FTA 비준동의안 관련 부수 법안 11개도 다음 달 임시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논란이 됐던 '국회선진화법'은 명칭을 '의안처리 개선법'으로 바꾸고 19대 국회부터 적용하기로 하는 등의 합의를 도출해 다음달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 여야, 6월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 합의
    • 입력 2011-05-30 19:04:09
    • 수정2011-05-30 19:25:02
    정치
여야가 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와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만나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 특위를 구성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한나라당 이두아,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변인이 밝혔습니다.

국정조사의 범위에 대해 여야는 금융당국의 감독 부실과 제도 개선, 피해 대책 등을 포함시키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관련 법안을 다음달 국회에서 처리하는 동시에 현재 법사위에 제출돼 있는 `북한민생인권법'도 법사위에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국회를 통과한 한ㆍEU FTA 비준동의안 관련 부수 법안 11개도 다음 달 임시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논란이 됐던 '국회선진화법'은 명칭을 '의안처리 개선법'으로 바꾸고 19대 국회부터 적용하기로 하는 등의 합의를 도출해 다음달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