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일 관광장관, 한국의 멋과 맛에 취하다!
입력 2011.05.30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류하면, 겨울연가 겨울연가 하면 강원도가 생각나죠.

한국의 멋과 맛이 살아 숨쉬는 이곳에 한중일 관광장관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엄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류 열풍의 진원지인 춘천 남이섬.

녹음 우거진 메타세콰이어길을 중국과 일본 관광장관들이 찾았습니다.

<녹취> "하하!!!"

겨울연가 주인공이 된 듯 포즈도 취해 봅니다.

지난해에만 외국 관광객 33만 명이 다녀간 남이섬의 매력에 빠져듭니다.

<인터뷰> 우원쉐(중국 국가 여유국 차관보) : "중국인들이 이곳을 많이 찾는데, 와서 보니까 일리가 있습니다. 중국에서 관광지 관리 업무를 관장하고 있는데 이곳이 정말 좋습니다."

한류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한국의 전통음식.

고운 색과 감칠맛에 반합니다.

음식의 숨은 지혜에 고개를 끄덕입니다.

<녹취> 정병국(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한국 발효음식의 효모의 여러가지 성분들, 그런 부분들이 (몸의) 저항력을 키워주는데에."

대형 함지박에 200인분의 비빔밥을 직접 만들며 한국 관광상품의 무한한 가치를 다시 확인합니다.

<녹취> 미조하타 히로시(일본관광청 장관) : "점보비빕밥 만드는 것이 매력적인 요소가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 돌아가면 이런 매력에 대해 어필하고자 합니다."

한, 중, 일 관광장관들은 한류관광지를 포함해, 3국의 관광상품을 연계한 '골든 루트 10선'개발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한중일 관광장관, 한국의 멋과 맛에 취하다!
    • 입력 2011-05-30 22:04:18
    뉴스 9
<앵커 멘트>

한류하면, 겨울연가 겨울연가 하면 강원도가 생각나죠.

한국의 멋과 맛이 살아 숨쉬는 이곳에 한중일 관광장관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엄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류 열풍의 진원지인 춘천 남이섬.

녹음 우거진 메타세콰이어길을 중국과 일본 관광장관들이 찾았습니다.

<녹취> "하하!!!"

겨울연가 주인공이 된 듯 포즈도 취해 봅니다.

지난해에만 외국 관광객 33만 명이 다녀간 남이섬의 매력에 빠져듭니다.

<인터뷰> 우원쉐(중국 국가 여유국 차관보) : "중국인들이 이곳을 많이 찾는데, 와서 보니까 일리가 있습니다. 중국에서 관광지 관리 업무를 관장하고 있는데 이곳이 정말 좋습니다."

한류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한국의 전통음식.

고운 색과 감칠맛에 반합니다.

음식의 숨은 지혜에 고개를 끄덕입니다.

<녹취> 정병국(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한국 발효음식의 효모의 여러가지 성분들, 그런 부분들이 (몸의) 저항력을 키워주는데에."

대형 함지박에 200인분의 비빔밥을 직접 만들며 한국 관광상품의 무한한 가치를 다시 확인합니다.

<녹취> 미조하타 히로시(일본관광청 장관) : "점보비빕밥 만드는 것이 매력적인 요소가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 돌아가면 이런 매력에 대해 어필하고자 합니다."

한, 중, 일 관광장관들은 한류관광지를 포함해, 3국의 관광상품을 연계한 '골든 루트 10선'개발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