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가 공지영에 ‘만나달라’ 스토킹
입력 2011.05.30 (22:54)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는 소설가 공지영 씨에게 `만나달라'며 수차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집까지 찾아간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주거침입)로 서모(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공지영 작가에게 10여 차례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공 작가의 집까지 찾아간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는 경찰에서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공 작가를 좋아하는 팬이어서 꼭 만나보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씨는 지난 6일 트위터에 "조용히 처리하려 했는데 아무래도 밝혀야 할 듯해요. 지난번 언급한 스토커의 행동이 도를 넘어서다 이제 저희 아이들에게까지 접근하는 등 고통이 심해지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었다.
  • 작가 공지영에 ‘만나달라’ 스토킹
    • 입력 2011-05-30 22:54:16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는 소설가 공지영 씨에게 `만나달라'며 수차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집까지 찾아간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주거침입)로 서모(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공지영 작가에게 10여 차례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공 작가의 집까지 찾아간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는 경찰에서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공 작가를 좋아하는 팬이어서 꼭 만나보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씨는 지난 6일 트위터에 "조용히 처리하려 했는데 아무래도 밝혀야 할 듯해요. 지난번 언급한 스토커의 행동이 도를 넘어서다 이제 저희 아이들에게까지 접근하는 등 고통이 심해지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