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최악 중 최악’ 인권 탄압국”
입력 2011.06.02 (06:19) 수정 2011.06.02 (16:25) 국제
북한이 올해도 '최악 중 최악'의 인권 탄압국으로 지목됐습니다.

국제 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하우스는 오늘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비롯한 17개국과 3개 자치구역을 최악의 인권탄압국으로 지목했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북한 정권은 2천3백만 명에 가까운 주민을 사실상 노예상태로 두고 있고 20만 명 이상이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으며, 수감자들이 강제노동과 고문, 심각한 영양부족을 포함해 끔찍한 상황을 견뎌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악 중 최악'으로 지목된 곳은 북한을 비롯해 미얀마, 중국, 리비아,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티베트 등입니다.
  • “北, ‘최악 중 최악’ 인권 탄압국”
    • 입력 2011-06-02 06:19:42
    • 수정2011-06-02 16:25:38
    국제
북한이 올해도 '최악 중 최악'의 인권 탄압국으로 지목됐습니다.

국제 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하우스는 오늘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비롯한 17개국과 3개 자치구역을 최악의 인권탄압국으로 지목했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북한 정권은 2천3백만 명에 가까운 주민을 사실상 노예상태로 두고 있고 20만 명 이상이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으며, 수감자들이 강제노동과 고문, 심각한 영양부족을 포함해 끔찍한 상황을 견뎌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악 중 최악'으로 지목된 곳은 북한을 비롯해 미얀마, 중국, 리비아,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티베트 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