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합숙 다단계, 방문판매 업체 600여 곳 수사
입력 2011.06.02 (07:47) 수정 2011.06.02 (16:04) 사회
서울 송파경찰서는 대학생 수십 명을 합숙시켜가며 물건판매교육을 해 온 혐의로 송파구 일대 방문판매업체 수백여 곳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업체들은 주로 지방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고수익 취업을 보장한다며 홍보한 뒤, 한번에 수십 명에서 수백 명까지 데리고 와 업체 숙소에서 합숙시키며 건강식품이나 화장품 등의 판매 교육을 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송파구 거여동과 마천동 일대에 등록된 방문판매업체와 다단계업체가 6백여 곳에 이른다며,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불법 합숙 다단계, 방문판매 업체 600여 곳 수사
    • 입력 2011-06-02 07:47:27
    • 수정2011-06-02 16:04:55
    사회
서울 송파경찰서는 대학생 수십 명을 합숙시켜가며 물건판매교육을 해 온 혐의로 송파구 일대 방문판매업체 수백여 곳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업체들은 주로 지방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고수익 취업을 보장한다며 홍보한 뒤, 한번에 수십 명에서 수백 명까지 데리고 와 업체 숙소에서 합숙시키며 건강식품이나 화장품 등의 판매 교육을 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송파구 거여동과 마천동 일대에 등록된 방문판매업체와 다단계업체가 6백여 곳에 이른다며,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