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낙하산 논란’ 국토부 전직 관료 자진 사퇴
입력 2011.06.02 (09:31) 경제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인 이장훈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신임 부회장이 임기 하루 만에 사퇴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이 씨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퇴했다며 낙하산 논란 때문에 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해운선사 대표로 구성된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은 최근 부회장직을 신설해 국토부 관료 출신인 이 씨를 선임했고 이 과정에 국토부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 ‘낙하산 논란’ 국토부 전직 관료 자진 사퇴
    • 입력 2011-06-02 09:31:25
    경제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인 이장훈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신임 부회장이 임기 하루 만에 사퇴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이 씨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퇴했다며 낙하산 논란 때문에 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해운선사 대표로 구성된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은 최근 부회장직을 신설해 국토부 관료 출신인 이 씨를 선임했고 이 과정에 국토부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