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장인 희망 정년은 평균 64세”
입력 2011.06.02 (10:50) 연합뉴스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정년은 평균 64세로 집계됐다.

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천36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평균 64세, 여성은 평균 64.2세를 희망 정년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89%는 '기업들이 정년을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답했으며 '늘리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11%를 기록했다.

이유(복수응답)로는 '나이가 들어도 충분히 일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72.1%로 가장 많았고 '노후 생활자금이 걱정되기 때문'(44.4%), '기업에서도 숙련된 인력을 보유해야 하기 때문'(26.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늘리지 않아도 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신규채용이 어려워지기 때문'(50.7%), '정년 보장이 안되면 연장의 의미가 없기 때문'(38.7%)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 “직장인 희망 정년은 평균 64세”
    • 입력 2011-06-02 10:50:05
    연합뉴스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정년은 평균 64세로 집계됐다.

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천36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평균 64세, 여성은 평균 64.2세를 희망 정년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89%는 '기업들이 정년을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답했으며 '늘리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11%를 기록했다.

이유(복수응답)로는 '나이가 들어도 충분히 일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72.1%로 가장 많았고 '노후 생활자금이 걱정되기 때문'(44.4%), '기업에서도 숙련된 인력을 보유해야 하기 때문'(26.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늘리지 않아도 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신규채용이 어려워지기 때문'(50.7%), '정년 보장이 안되면 연장의 의미가 없기 때문'(38.7%)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