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년까지 국민 건강 수명 75세까지 늘린다
입력 2011.06.02 (10:57) 수정 2011.06.02 (16:32) 연합뉴스
2020년까지 국민의 건강수명을 75세까지 연장하기 위한 범정부적 건강증진 계획이 마련됐다.

정부는 2일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제3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제3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은 '온 국민이 함께 만들고 누리는 건강세상'이란 비전을 내걸고 앞으로 10년간 국민건강을 증진시킨다는 계획하에 마련된 중장기 프로젝트다.

정부는 2007년 기준 71세인 국민 건강수명(평균수명에서 질병이나 부상으로 활동하지 못한 기간을 뺀 수명)을 75세로 늘리고 소득계층 간 건강 형평성을 제고하는 것을 이번 계획의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정부는 총 32개 중점과제를 선정해 과제별 목표 및 세부사업을 계획하고 건강수준과 건강정책 효과를 측정할 수 있도록 16개 대표지표도 선정했다.

대표지표는 ▲성인 남성 흡연율 ▲성인 고위험 음주율 ▲중등도 신체활동 실천율 ▲건강 식생활 실천율 ▲암검진 수검률 ▲일반건강검진 수검률▲고혈압 유병률▲성인 비만유병률▲자살 사망률▲아동청소년 치아우식(충치) 경험률 ▲예방접종률 ▲도말 양성 결핵 발생률 ▲교통사고 사망률 ▲모성 사망률 ▲영아 사망률▲노인 활동제한율 등이다.

정부는 2009년 46.9%였던 성인 남성 흡연율은 29%로, 성인 남성 고위험 음주율은 24.6%에서 18%로 각각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중등도 신체활동 실천율은 13.4%에서 20%로, 암 검진 수진율은 53.3%에서 80%로 각각 높일 계획이다.

또 고혈압 유병률은 30.3%에서 23%로, 10만명당 자살 사망률은 31명에서 18명으로, 산모 1천명당 영아 사망률은 3.3명에서 2.8명으로 낮춘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번 계획은 제2차 계획의 평가결과를 반영해 미흡한 점을 대폭 보완했고 앞으로 예상되는 건강관련 환경변화를 고려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당뇨병 조기진단율 증가 등 측정이 불가능한 목표지표를 당뇨병 인지율 및 치료율 등 측정 가능한 지표로 변경했다.

또 인구집단 간 건강수준 격차가 심화하는 점을 고려해 다문화 가족건강, 취약가정방문 건강, 장애인 건강 등을 인구집단별 건강관리 대상에 추가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신종감염병 출현에 대비해 비상방역대책을 중점과제에 넣었다.

보건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제3차 계획 수립 과정에서 교육과학기술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및 각 분야 전문가의 역량을 결집했다"며 "이들과의 지속적 협력과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종합계획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큰 성과였다"고 말했다.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은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국민의 건강증진 및 질병예방을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범정부적 중장기 종합계획이다.

1차 계획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 2차 계획은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추진됐다.
  • 2020년까지 국민 건강 수명 75세까지 늘린다
    • 입력 2011-06-02 10:57:20
    • 수정2011-06-02 16:32:02
    연합뉴스
2020년까지 국민의 건강수명을 75세까지 연장하기 위한 범정부적 건강증진 계획이 마련됐다.

정부는 2일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제3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제3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은 '온 국민이 함께 만들고 누리는 건강세상'이란 비전을 내걸고 앞으로 10년간 국민건강을 증진시킨다는 계획하에 마련된 중장기 프로젝트다.

정부는 2007년 기준 71세인 국민 건강수명(평균수명에서 질병이나 부상으로 활동하지 못한 기간을 뺀 수명)을 75세로 늘리고 소득계층 간 건강 형평성을 제고하는 것을 이번 계획의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정부는 총 32개 중점과제를 선정해 과제별 목표 및 세부사업을 계획하고 건강수준과 건강정책 효과를 측정할 수 있도록 16개 대표지표도 선정했다.

대표지표는 ▲성인 남성 흡연율 ▲성인 고위험 음주율 ▲중등도 신체활동 실천율 ▲건강 식생활 실천율 ▲암검진 수검률 ▲일반건강검진 수검률▲고혈압 유병률▲성인 비만유병률▲자살 사망률▲아동청소년 치아우식(충치) 경험률 ▲예방접종률 ▲도말 양성 결핵 발생률 ▲교통사고 사망률 ▲모성 사망률 ▲영아 사망률▲노인 활동제한율 등이다.

정부는 2009년 46.9%였던 성인 남성 흡연율은 29%로, 성인 남성 고위험 음주율은 24.6%에서 18%로 각각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중등도 신체활동 실천율은 13.4%에서 20%로, 암 검진 수진율은 53.3%에서 80%로 각각 높일 계획이다.

또 고혈압 유병률은 30.3%에서 23%로, 10만명당 자살 사망률은 31명에서 18명으로, 산모 1천명당 영아 사망률은 3.3명에서 2.8명으로 낮춘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번 계획은 제2차 계획의 평가결과를 반영해 미흡한 점을 대폭 보완했고 앞으로 예상되는 건강관련 환경변화를 고려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당뇨병 조기진단율 증가 등 측정이 불가능한 목표지표를 당뇨병 인지율 및 치료율 등 측정 가능한 지표로 변경했다.

또 인구집단 간 건강수준 격차가 심화하는 점을 고려해 다문화 가족건강, 취약가정방문 건강, 장애인 건강 등을 인구집단별 건강관리 대상에 추가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신종감염병 출현에 대비해 비상방역대책을 중점과제에 넣었다.

보건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제3차 계획 수립 과정에서 교육과학기술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및 각 분야 전문가의 역량을 결집했다"며 "이들과의 지속적 협력과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종합계획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큰 성과였다"고 말했다.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은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국민의 건강증진 및 질병예방을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범정부적 중장기 종합계획이다.

1차 계획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 2차 계획은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추진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