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소환 조사
입력 2011.06.02 (11:06) 수정 2011.06.02 (16:11) 사회
vd

vd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차관보급인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원장은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해 금품 수수 의혹을 부인하며, "오해가 없도록 검찰에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한 뒤 11층 중수부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으로부터 4천만 원을 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 2008년 김 원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을 지낼 당시 부산저축은행이 대전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해 김 원장이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있으면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의 청탁을 받고 구명 로비를 벌였는 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원장을 상대로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앞서 김 원장은 어제 검찰의 압수수색이 끝난 이후에도 사무실 문을 잠근 채 언론 접촉을 피하다가 밤 10시쯤 직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퇴근했습니다.
  • 검찰,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소환 조사
    • 입력 2011-06-02 11:06:00
    • 수정2011-06-02 16:11:02
    사회

vd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차관보급인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원장은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해 금품 수수 의혹을 부인하며, "오해가 없도록 검찰에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한 뒤 11층 중수부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으로부터 4천만 원을 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 2008년 김 원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을 지낼 당시 부산저축은행이 대전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해 김 원장이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있으면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의 청탁을 받고 구명 로비를 벌였는 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원장을 상대로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앞서 김 원장은 어제 검찰의 압수수색이 끝난 이후에도 사무실 문을 잠근 채 언론 접촉을 피하다가 밤 10시쯤 직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퇴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