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소환 조사
입력 2011.06.02 (13:02) 수정 2011.06.02 (16: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된 김광수 금융정보원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소환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정선태 법제처장에게도 금품이 건내졌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광수 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충분한 설명을 하겠다"고 말한 뒤 11층 중수부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인터뷰>김광수(금융정보분석원장) : "제가 아무튼 오해가 있다면 충분히 설명 드리겠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부산 저축은행으로부터 4천만 원을 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 2008년 김 원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을 지낼 당시, 부산저축은행이 대전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해 김 원장이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있으면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의 청탁을 받고 구명 로비를 벌였는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앞서 김 원장은 어제 검찰의 압수수색이 끝난 이후에도 사무실 문을 잠근 채 남아있다가, 밤 10시쯤 직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퇴근했습니다.

정선태 법제처장도 금융 브로커 윤모씨로부터 천 만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법제처장 건이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관련이 없지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확실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검찰,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소환 조사
    • 입력 2011-06-02 13:02:16
    • 수정2011-06-02 16:11:01
    뉴스 12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된 김광수 금융정보원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소환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정선태 법제처장에게도 금품이 건내졌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광수 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충분한 설명을 하겠다"고 말한 뒤 11층 중수부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인터뷰>김광수(금융정보분석원장) : "제가 아무튼 오해가 있다면 충분히 설명 드리겠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부산 저축은행으로부터 4천만 원을 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 2008년 김 원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을 지낼 당시, 부산저축은행이 대전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해 김 원장이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있으면서 부산저축은행그룹 측의 청탁을 받고 구명 로비를 벌였는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원장을 상대로 혐의 사실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앞서 김 원장은 어제 검찰의 압수수색이 끝난 이후에도 사무실 문을 잠근 채 남아있다가, 밤 10시쯤 직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퇴근했습니다.

정선태 법제처장도 금융 브로커 윤모씨로부터 천 만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법제처장 건이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관련이 없지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확실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